대전 원룸촌 곳곳 이삿짐 쓰레기… 양심 버리고 간 이웃들
상태바
대전 원룸촌 곳곳 이삿짐 쓰레기… 양심 버리고 간 이웃들
  • 조선교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18일 19시 3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19일 목요일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사철 지나자 폐기물 쌓이고 일부 골목엔 가구 수년째 방치
대전서 매년 1000건 이상 적발… 막상 시민들은 계도 체감 못해
사진 = 18일 갈마동 원룸촌 인근에 버려진 대형 캣타워와 가구 등 모습. 생활폐기물 무단투기 적발을 위한 폐쇄회로(CC)TV가 바로 앞에 있지만 대형 생활폐기물 스티커 없이 방치돼 있다. 조선교 기자
사진 = 18일 갈마동 원룸촌 인근에 버려진 대형 캣타워와 가구 등 모습. 생활폐기물 무단투기 적발을 위한 폐쇄회로(CC)TV가 바로 앞에 있지만 대형 생활폐기물 스티커 없이 방치돼 있다. 조선교 기자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저 캣타워랑 공간박스? 처음 본 게 2~3주쯤 됐는데 어느 날 아침에 보니까 떡하니 있더라고. 안 치운 거 보니까 범인을 못잡은 모양인데 카메라 앞에서 대담하기도 하지.”

18일 대전 둔원고등학교 인근을 산책 중이던 60대 남성은 무단투기 단속 폐쇄회로(CC)TV 앞에 버젓이 방치된 2m 높이의 캣타워 등 생활폐기물을 가리키며 이같이 말했다.

가을 이사철이 지나자 대전 원룸촌 곳곳에서 매트리스, 소파 등 각종 대형 생활폐기물이 속출하고 있다.

둔산소방서를 중심으로 형성된 갈마동 원룸촌에선 골목에 내놓은 각종 가구를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었으며 한 골목 내에서만 분해된 침대 프레임부터 압력밥솥, 아이스박스, 소파, 블라인드 등이 발견됐다.

특히 일부 골목에선 수 년째 방치된 듯한 가구들이 흉물스럽게 자리잡고 있었으며 생활폐기물 배출 스티커를 부착한 경우는 드물었다.

갈마동 뿐만 아니라 월평동 등 인근 원룸촌에서도 이러한 행태는 곳곳에서 포착됐다.

월평동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김모(56·여) 씨는 “가게 앞쪽이 사람들이 쓰레기를 자주 버리는 곳인데 보다보다 못해서 신고하면 어차피 며칠 있다가 누가 또 버리고 간다”고 토로했다.

이러한 무단투기를 대상으로 대전에선 매년 1000건 이상 과태료가 부과되는 등 계도가 이뤄지고 있지만 일각에선 실제 투기 대비 적발 건수가 적어 시민들이 체감키 어려울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대전시에 따르면 생활폐기물 무단투기 과태료 부과는 2018년 1690건, 지난해 1800건, 올해 9월 기준 1366건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절차상 담당 공무원들이 일일이 투기 상황을 추적하거나 제보 또는 신고 등을 통해 적발하고 있어 이러한 수치는 실제 투기 사례에 못미친다는 게 실무진의 설명이다.

특히 A구에선 단속 전담요원을 배치한 2017년(1200여건)과 배치하지 않은 지난해(405건) 적발 건수가 3배 가량 차이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A구 관계자는 “CCTV로는 대형폐기물의 스티커 부착 여부를 확인하기 어려울 뿐더러 투기 이후 이동하는 사람을 추적하기 쉽지 않다”며 “최근에는 코로나19로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하면서 인상착의 조차 파악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투기 폐기물이 신고되면 3일간 제보를 바란다는 스티커를 붙이는데 잡지 못할 경우 예산을 들여 처리할 수밖에 없다”며 “다른 폐기물과 함께 처리해 투입 예산을 별도로 집계하진 않는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구 관계자는 “단속반을 운영하지만 수사기관에 준하는 규정이 있는 것도 아니고 사정상 적발이 쉽지 않다”며 “행정에선 수거와 처리, 계도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설명했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