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 정부출연연구기관 기관평가 공개
상태바
6개 정부출연연구기관 기관평가 공개
  • 최윤서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12일 19시 1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13일 금요일
  • 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초 임기 만료 앞두고 성적표 발표… 4곳 우수·2곳 보통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내년 초 임기 만료를 앞둔 과학기술계 정부출연연구기관(이하 출연연)의 기관평가 결과가 공개됐다.

최근 국가과학기술연구회는 2차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소관 출연연 기관평가를 마무리했다.

내년 1월 기관장 임기가 끝나는 6곳이 평가 대상인데 출연연 원장의 3년 임기에 대한 성적표라 할 수 있다. 평가 등급은 △매우 우수 △우수 △보통 △미흡 △매우 미흡 총 5단계로 분류된다.

이들 중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원장 최희윤)이 우수(86.6)로 종합 점수가 가장 높았다.

연구 성과 목표 달성도는 99.13%였고 연구지원 부문은 94.47%로 슈퍼컴퓨터 5호기를 활용한 다양한 연구성과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다만 국가슈퍼컴퓨팅본부의 주도성 및 책임성을 확보할 수 있는 노력이 요구됐으며, 연구윤리 위반사례의 청렴도 내실화 과정이 미흡했다.

이어 한국한의학연구원(원장 김종렬)이 83.86으로 우수등급을 받았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세계 최초로 당뇨병성 신경병증에 대한 한의치료 전침의 통증제어 효과를 다기관 임상연구를 통해 확인했다. 임상과제 분야의 경우 이원화 된 의료 체계로 인해 한·양방 협력관계 형성이 많아 변수가 많다는 점이 개선방안으로 언급되기도 했다.

이어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 83.85,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임철호) 82.01 순으로 우수등급을 받았다.

항우연은 한국형발사체 1단 및 2단의 주 엔진인 75t급 액체 엔진 1기를 활용해 국내 독자기술로 비행시험에 성공한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하지만 정지궤도위성 기술의 국산화율(63%)에 대해 보다 면밀한 국내 역량 강화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나머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원장 나희승)과 한국천문연구원(원장 이형목)은 각각 77.11과 75.58로 보통등급을 받았다.

한편 이들 6명은 ‘과기출연기관법 시행령’ 개정 전 퇴임하는 마지막 기관장들로 연임 대상에서 제외된다. 내년 6월 이후부터의 출연연 원장들은 시행령 개정에 따라 기관평가 ‘우수’ 이상을 받을 시 1회 연임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