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세종 이전 공식화 논란… 가뜩이나 힘든데 대전 경제 두번 죽인다
상태바
중기부 세종 이전 공식화 논란… 가뜩이나 힘든데 대전 경제 두번 죽인다
  • 이심건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01일 18시 5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02일 월요일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세종 이전 공식화 논란]
중기부·산하기관들 이전 준비
공무원·가족 수천명 떠나갈 듯
청사 주변 등 지역상권도 붕괴
“코로나에 중기부까지 이전해”
음식점 업주들 피해 불안 호소
도시 침체 가속화 우려도 커져
정부대전청사에 입주해 지난 22년 동안 지역에 뿌리내리고 성장해 왔던 중기부가 세종으로 이전이 확실시되고 있는 가운데 대전정부청사인근에 중기부 세종시 이전 반대하는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정재훈기자 jprime@cctoday.co.kr
정부대전청사에 입주해 지난 22년 동안 지역에 뿌리내리고 성장해 왔던 중기부가 세종으로 이전이 확실시되고 있는 가운데 대전정부청사인근에 중기부 세종시 이전 반대하는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정재훈기자 jprime@cctoday.co.kr

[충청투데이 이심건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의 탈(脫) 대전 행보가 공식화되면서 침체된 지역경제에 타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관련기사 3면

공동화 우려와 함께 코로나19와 불경기로 위축될 만큼 위축된 지역 경제 분위기가 앞으로 얼마나 더 나빠질지 예측조차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도시 침체 가속화 여부'가 쟁점 중 하나다. 대전시 내 유일한 중앙부처인 중기부가 세종시로 이전하면 도시 침체를 더욱 가속화할 것이란 게 반대 측 입장이다.

대전시 경제 상당부분이 정부부처와 공기업, 대전 소재 공공기관 협력 기관들의 직원에게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대전에 위치한 중기부 산하 공공기관 4곳 중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을 제외한 3곳이 벌써 세종 이전을 준비하면서 향후 또 다른 파급효과도 상당할 것으로 우려된다.

중기부와 함께 산하기관이 이전하면 공무원과 공공기관 종사자는 물론 그 가족들까지 대거 대전을 떠나면서 대전시의 인구 유출이 불가피하다. 대전을 떠나는 행렬이 줄잡아 수천 명대로 예상되고 이럴 경우 지역경제가 상당한 내상을 입게 될 전망이다. 대전시는 인구 유출을 걱정하는 처지다. 대전시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대전시 인구는 149만 3979명으로, 전년(150만 8120명)보다 1만 4141명 줄었다.

심리적 저지선이던 150만명이 무너지면서 대전시에 비상이 걸렸다.

국가통계포털 전출·전입지 시·도별 이동자 통계를 보면 지난해 대전시 인구가 가장 많이 유출된 지역은 세종시로 총 2만 314명의 대전시민이 세종시로 옮겨갔다. 같은 기간 세종에서 대전으로 유입된 인구가 7032명이므로 대전에서 세종으로의 인구 순 유출 규모가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정부청사로 대표되는 만년동 일대도 중기부 이전 문제가 당장 현실로 닥치면서 도시 전체가 우려와 불안으로 들끓고 있다.

대부분의 상권이 청사에 의존하는 현실이라 중기부 이전으로 공백이 생기면 지역 상권 붕괴를 넘어 대전시 전체 경제에 엄청난 타격을 줄 수 있다는 게 5개 자치구 지역 주민들의 공통된 판단이다.

가장 심각한 피해를 호소하는 이들은 대부분 청사 공무원들을 상대로 영업하는 음식점 업주들이다.

청사에는 500여명의 중기부 직원과 청사를 찾아오는 유동인구까지 합하면 1000여명에 이르는 규모다.

김훈수 둔산청사상가번영회 고문은 "청사 근처 상가에 밀집해 있는 중기부 협력 업체들이 중부기 이전으로 싹 빠져나가게 되면 가뜩이나 장사가 안 되는 상황에서 더 힘들어진다"며 "중기부 부서들이 매달 회식을 하고 점심 때도 이용을 하는데 이들이 일시에 빠져나갔을 때 입는 피해는 점포 당 한 달에 수백만원에 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