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트램사업, 본궤도 올랐다
상태바
대전 트램사업, 본궤도 올랐다
  • 이인희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9일 20시 0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30일 금요일
  • 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광위 기본계획승인 받아 기본·실시설계 용역 발주 예정
구간 4개 공구로 분할·1사1공구제 도입… 2027년 완공 전망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도시철도 2호선(트램) 건설사업이 사전행정절차를 완료하고 본격적인 추진 단계에 들어간다.

29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트램 건설사업이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로부터 기본계획승인을 받았다.

트램 건설사업은 총연장 36.6㎞, 정거장 35곳, 차량기지 1곳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총 사업비는 7492억원 규모다.

트램 건설사업 추진을 위한 사전행정절차 가운데 마지막 격인 대광위 승인 절차가 완료되면서 시는 트램 건설 본격화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우선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다. 현재 실시설계 용역비 167억원이 확보된 상태로 용역 발주를 위한 구매규격 사전공개 등 행정절차도 모두 완료돼 있다.

입찰공고, 사업수행능력평가(PQ) 등 계약절차를 이행하면 오는 12월 설계용역 착수가 가능할 것으로 시는 내다보고 있다.

사진 = 충청투데이 DB
사진 = 충청투데이 DB

시는 또 용역추진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전체 사업구간을 4개 공구로 분할하고 다수의 지역업체가 참여할 수 있도록 1개 컨소시엄이 1개 공구만을 낙찰 받는 1사 1공구제를 도입한다.

다만 그동안의 절차 지연을 고려해 완공시점은 조정될 전망이다.

트램 건설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에 따른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 등 변수에 따른 행정절차 소요와 서대전육교 지하화 등 사업물량 증가로 당초 2025년 개통 예정이었던 사업 기간을 2년 연장한 2027년까지 조정하는 것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시는 실시설계 단계에서 서대전육교 지하화 등 대형 구조물 시공계획, 트램차량 제작 등 세밀하게 공정계획을 수립해 사업기간 단축 방안 마련 및 사업계획 승인 시 중앙부처와 협의를 통해 사업기간을 최대한 조정할 예정이다.

지난 7월 기획재정부의 총 사업비 조정 심의위원회 결과 줄어든 총 사업비에 대해서도 재반영에 나선다.

당시 기재부는 트램 노선 가운데 테미고개 지하화 계획(338억원)에 대해 사업과의 연관성이 적다는 이유로 사업비에서 제외했다.

시는 트램의 정상적인 운행을 위해 테미고개 지하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으로 총 사업비조정 시 누락된 테미고개 지하화를 설계단계에서 재반영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향후 실시설계 과정에서 세부적인 교통분석과 합리적인 대안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대전지역 경제가 침체되고 있는데 조속히 기본 및 실시설계에 착수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사업의 가시적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