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 내외국인 학생이 지역알리는 콘텐츠 제작 ‘화제’
상태바
건양대, 내외국인 학생이 지역알리는 콘텐츠 제작 ‘화제’
  • 김흥준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9일 16시 5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30일 금요일
  • 1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흥준 기자] 건양대(총장 이원묵)가 외국인학생과 국내학생이 함께 지역교육콘텐츠를 만들고 이를 지역학생들에게 전파하는 '국제 지식나눔 활동'을 진행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번 활동은 지난 9월 여성가족부와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에서 주최 및 주관하는 '2020년 국제청소년리더 교류지원사업'을 통해 건양대가 추진한 '같이 나누고, 가치를 나누는 Nonsan Story' 프로그램을 통해 추진됐다.

진행방식은 건양대 재학 중인 내외국인 학생 54명이 9개조로 나눠 각각 지역특성에 맞는 주제를 선정하고 외국인 학생 국가와 비교한 교육콘텐츠를 만들어 160여명의 지역고교 학생들에게 온라인 화상회의 앱인 ZOOM을 통해 제공하는 것으로 이뤄졌다.

ZOOM을 활용함으로써 고등학생들과 실시간 국제교류를 진행함으로써 지역에 대한 애향심 향상과 청소년의 국제 문화 이해 및 국제적 마인드 향상에도 이바지 한 것으로 학교 측은 평가했다.

특히 이번 프로그램을 준비한 내외국인 학생 대상으로 비대면 오리엔테이션 및 교육콘텐츠 제작에 필요한 강의법과 ZOOM 기술에 대한 특강을 온라인으로 제공하는 대면활동이 필요한 경우에는 최소한의 인원인 6명씩 나눠 진행됐다.

이렇게 만든 교육콘텐츠는 논산 양촌에 소재한 건양고등학교 고등학생 대상으로 제공됐는데, 각 교실에 원격수업용 웹캠을 설치하고 온라인으로 실시간 교육콘텐츠를 제공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페가(29, 이란)는 "한국으로 유학을 왔지만 코로나19로 인하여 한국학생을 만날 기회가 없었는데, 이번 기회로 꼭 대면으로 만나지 않아도 얼마든지 교류가 가능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이번 프로그램으로 인해 한국문화를 이란과 비교해 고등학생에게 설명하는 시간을 가짐으로써 내 자신이 더 쉽게 한국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논산=김흥준 기자 khj50096@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