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열들의 나라위한 희생정신 배워
상태바
선열들의 나라위한 희생정신 배워
  • 충청투데이
  • 승인 2020년 10월 29일 17시 0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30일 금요일
  • 9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 광장]
▲ 장대중학교 2학년 권민혁 학생이 봉사활동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대전봉사체험교실 제공

장대중학교 2학년 권민혁입니다

저는 대전봉사체험교실 회원님들과 함께 대둔산 도립공원(수락계곡)에 위치해 있는 현충시설인 대둔산 승전탑에 다녀왔습니다

대둔산 승전탑은 6.25전쟁 중 특히, 1950년 10월부터 1955년 1월까지 5년 동안 대둔산 일대에서 치러진 북한군 토벌작전 중에 희생되신 경찰관, 국군애국청년단원 등 1376명을 기리기 위해 충남지방경찰청에서 1986년에 건립한 탑입니다.

탑은 하늘을 찌를 듯이 높이 솟아있는데, 나라를 지키다 희생하신 분들의 얼과 혼이 느껴지고 가슴이 웅장해지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호국 영령들께 참배를 드린 후 내려오던 중 대둔산 도립공원의 안내 방송을 들었습니다. 안내 방송 내용은 취사, 수영, 야영 금지, 쓰레기 버리지 않기 등 기본적인 수칙에 대한 방송이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갑작스럽게 큰소리로 나오는 기계음 방송에 매우 놀랐습니다. 만약 이 방송이 시작될 때 주변에 산란기의 동물들, 예를 들어 어미 새가 알을 낳거나 할 때 방해를 받아 알을 낳지 않는다거나 산란 후 안정되지 못한 환경에서 좋지 않은 영향을 받을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사람인 저도 깜짝 놀랐는데 한참 조심해야 할 산란기의 새 또는 다른 동물들이라면 놀라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람들이 주로 이용하는 도립공원이지만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야 하기 때문에 더욱 배려하고 조심해야 할 것입니다.

따라서, 안내 방송을 할 때에는 잔잔한 음악으로 시작하여 소리를 점점 키운다던지 또는, 좀더 부드러운 목소리나 적절한 크기로 안내하여 사람과 동물들 모두 놀라지 않게 하거나, 안내글 등 시각적인 방법으로 집중적인 안내를 하는 등 더 나은 방법으로 하루 빨리 개선되어야 하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오늘도 먼길 함께 동행해주신 회원님들께 감사드리고 다음에는 더 많은 분들이 참석하셔서 행복과 기쁨이 더 늘어났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권민혁 <장대중학교 2학년>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