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천안병원, 코로나19 진단·방역기기 임상실증 지원
상태바
순천향대 천안병원, 코로나19 진단·방역기기 임상실증 지원
  • 이재범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9일 15시 3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9일 목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이 28일 정부의 ‘국산 코로나19 체외진단 및 방역기기 임상실증 지원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사진은 사업 참여 교수들. (왼쪽부터 시계방향) 정기진, 최성준, 유익동, 박찬호 교수. 순천향대 천안병원 제공.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이 28일 정부의 ‘국산 코로나19 체외진단 및 방역기기 임상실증 지원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사진은 사업 참여 교수들. (왼쪽부터 시계방향) 정기진, 최성준, 유익동, 박찬호 교수. 순천향대 천안병원 제공.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이 28일 정부의 ‘국산 코로나19 체외진단 및 방역기기 임상실증 지원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보건복지부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이 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국내에서 개발한 체외진단기기 및 방역기기의 임상실험과 성능평가를 진행하는 것이다.

대상 기기는 호흡기환자 선별 장비인 ‘초저선량 포터블 엑스레이 Mine X’이다.

국내 기업이 개발한 엑스레이 촬영기기로 병원은 기기의 성능 실증 및 고도화 연구를 지원한다.

사업은 6개월 간 진행되며 정형외과 정기진 교수, 이비인후과 최성준 교수, 핵의학과 유익동 교수, 영상의학과 박찬호 교수 등 4명의 교수가 공동연구자로 참여한다.

연구책임자인 정기진 교수는 “사업 후에는 기존 기기에 비해 10퍼센트의 방사선량만으로도 검사가 가능해짐에 따라 폐렴검사의 안전성이 획기적으로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범 기자 news7804@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