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추진 연내 결정
상태바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추진 연내 결정
  • 전민영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19일 20시 1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0일 화요일
  • 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제2차 건설계획 발표 임박
건설시 운송비 감소·인구분산 효과
시 자체 용역서 “경제적 타당” 판정
국토부 경제성 분석은 낮아… 불안
“반영 안되면 제3차 계획 재도전”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충청권역을 연결할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계획’ 추진 여부 발표가 임박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코로나19(이하 코로나)라는 변수와 국토교통부의 낮은 경제성 분석 등으로 2021년 사업 추진 여부에 물음표가 찍힌 상황이다.

19일 대전시에 따르면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계획’을 담은 국토교통부의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 발표가 임박했다.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전국에서 추진되는 고속도로 조성 계획을 담았다.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는 충남 보령에서 대전을 거쳐 충북 보은까지 길이 122㎞, 폭 23.4m(4차로)의 고속도로를 건설하는 안이다.

사업비로 약 3조 1530억원을 추산하고 있다. 해당 도로가 건설되면 시간단축을 통해 물류비와 운송비의 현저한 감소가 예상된다. 또 시·도별 이동시간 단축은 공공기업의 지방 이전 가속화, 민간 사업체 유치, 인구분산에도 효과를 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궁극적으로 권역 내 접근성 향상으로 충청권역을 ‘통합 대도시’로 조성이 가능토록 해 고속도로 조성의 궁극적 취지인 지역 균형발전과 결을 같이 한다는 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현재 시는 해당 5개년 계획에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계획’ 반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 6월 마무리된 시 자체 용역 결과에서 해당 고속도로는 경제성 분석(B/C) 결과가 1.32로 나오면서 경제적 타당성이 있다는 결과를 받은 바 있다.

이에 따라 사업 추진 여부에 대해 긍정적으로 전망했지만 현재 코로나가 변수로 작용할 수 있는 상황이다.

중앙정부의 재정난 가중으로 국비 확보가 전반적으로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국토교통부에서 자체적으로 실시한 용역에서는 경제성 분석 결과가 시 용역보다 낮게 나왔다는 이야기가 들려오면서 불안은 더욱 가중시키고 있다.

만약 이번 제2차 고속도로 계획에 반영되지 않을 경우 2026년부터 실시되는 제3차 계획을 준비하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이렇게 될 경우 해당 고속도로의 착공, 준공 시점은 더욱 늦어지기 때문에 제2차 고속도로 계획 반영이 최우선 과제인 셈이다.

시 관계자는 “보령, 대전, 보은을 연결하는 고속도로는 대전을 비롯한 중부권 500만 주민의 삶을 연결할 중요한 도로”라며 “대전에서 보령까지 30분 이상 단축, 향후 30년간 3조 이상의 운행비용 절감 등 혜택이 주민들에게 돌아가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