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 '문화콘텐츠로서의 활용방안' 모색하는 자리 마련
상태바
제2회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 '문화콘텐츠로서의 활용방안' 모색하는 자리 마련
  • 조재광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18일 08시 4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18일 일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4일 수안보파크호텔에 영화제 발전방향을 위한 세미나 개최

충북문화재단(대표이사 김승환)이 제2회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이하 영화제)의 비경쟁 프리영화제 성격을 벗어나 명실상부한 경쟁영화제로 도약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재단은 16일 제2회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의 발전방향을 위한 뜻 깊은 세미나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세미나는 '충주 국제무예액션영화제의 문화콘텐츠로서의 활용방안'이라는 주제로 영화제 기간 중인 오는 24일 오후 2시부터 수안보파크호텔에서 개최된다.

이날 세미나는 중요무형문화재 제76호 택견을 보유하고 있는 '택견의 성지 충주, 무예의 도시 충주'를 브랜드화 할 수 있는 문화콘텐츠로서의 활용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다.

세미나는 안태근 교수(서울디지털대학교)의 '이소룡 영화의 발자취', 이상훈 감독(미디어박스 회장)'무예액션영화제의 콘텐츠로서의 활용방안', 정재성 시의원(전 영산대 교수)의'택견의 정체성과 미래', 마르크 오리비에 루보(Marc-Olivier Louveau)감독의'동·서양의 무예 정신과 아시아 무예의 성공'이라는 테마로 진행된다.

패널로는 주호성(영화감독), 왕호(영화감독), 박효근(영화인협회 충주지회장), 천승철(영화사 울림 대표), 윤호노(충북일보 기자)등이 참여하며, 좌장은 청주대학교 연극영화학부 김경식교수가 맡는다.

영화제는 코로나 19 영향에 따른 언택트 무관중이며, CJB 방송 유트브와 충북문화재단 유트브로 실시간 스트리밍 서비스로 전 세계에 온라인 송출된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청주대학교 김경식 교수(영화제 집행위원회 부위원장)는 "택견전수관, 세계무술공원과 최근 준공된 유네스코 국제무예센터 등 하드웨어를 무예산업으로 육성 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세계무술축제, 무예마스터쉽대회, 무예액션영화제를 하나의 문화콘텐츠로서 유기적으로 연결해 문화와 무예가 상생할 수 있는 복합형 콘텐츠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충주=조재광 기자 cjk9230@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