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치의학연구원, 대전으로 와야"
상태바
"국립치의학연구원, 대전으로 와야"
  • 전민영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15일 19시 5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16일 금요일
  • 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립 가시화에 치과업계 목소리
연계기관 위치… 유치 노력해야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국립치의학연구원의 대전 설립에 대한 목소리가 증폭되고 있다.

다만 타 지자체와 달리 대전시는 연구원 설립에 별다른 움직임이 없는 상태이기에 지자체와 지역구 국회의원, 업계의 유기적인 공조가 필요하다는 요구가 나오고 있다.

15일 지역 치과업계에 따르면 이번 21대 국회에서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 관련 법안인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 등의 설립·운영 및 육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이 발의됐다.

인구 고령화로 치과진료 수요 급증 현상에 발맞춰 임상 치의학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 필요성이 높아지는 것이다.

치의계에서는 중심연구기관이 부재해 기관·협회별 중복 연구 사례가 발생하고 투자 대비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지속 제기돼 왔다.

컨트롤타워의 부재는 민간업체로의 전문기술 전파 및 중장기 발전 계획 수립 차질에도 영향을 끼친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지자체들 또한 국립치치의학연구원 설립에 뜻을 같이한다.

대전시도 과거 치의학연구원 설립 및 유치 기본계획을 실시한 바 있다. 당시 시는 KAIST 부설연구원으로 치의학연구원을 유치하는 쪽으로 계획을 세우고 설립을 위한 각종 포럼을 개최하기도 했다. 다만 설립을 위한 움직임은 그렇게 끝났다. 현재는 이렇다 할 활동이 없는 상태다. 과거 치의학연구원을 담당하던 시 신성장산업과가 미래산업과로 이름이 바뀌면서 담당자 또한 없어졌다.

최근 설립에 대한 목소리가 다시금 나오면서 지역 치과업계는 치과산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한국치의학연구원이 대전지역에 설립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로 대구, 부산, 광주 등 타 지자체들 또한 유치에 힘을 쏟고 있다. 특히 광주의 경우 민선 7기 약속사업 중 하나로 △광주시·대한치과의사협회 간 협약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유치추진위원회 운영 △광주과학기술원 등 과학전문기관과의 인프라 구축 △포럼 개최 등 지역유치를 위한 타당성 마련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이와 대비되는 지역 상황에 전문가들은 아쉬움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지자체와 지역구 국회의원들 등 각계각층 유기적으로 공조해 치의학연구원의 대전 설립 당위성에 대해 지속적으로 구축해야 한다는 것이다.

더욱이 대전의 경우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계부처가 세종정부청사에 위치해 있는 점 △대덕연구단지, KAIST 등 기술 연계기관이 위치해 있는 점 △충남 오송 등에 치과계 유수 기업들이 다수 포진해 있는 점 등에서 이점이 분명한 상황이다.

조수영 대전시 치과의사회 고문은 “치의학 기술의 발달은 단순한 치의계 산업의 발전이 아니라 궁극적으론 비용 절감, 기술 향상 등 시민들에게 안전한 서비스로 돌아간다”며 “산업·기술 발전과 지역경제 유발효과 등을 위해 지자체와 지역구 의원 등의 적극적으로 유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