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인머스켓도… 역시 옥천
상태바
샤인머스켓도… 역시 옥천
  • 박병훈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15일 16시 4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16일 금요일
  • 1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서면 김연수씨 60년째 포도농사
제초제·농약 無, 친환경 농자재 사용
“출하 양 욕심내기보다 품질 우선”
▲ 김연수씨(오른쪽)가 샤인 머스켓을 수확하고 있다. 옥천군 제공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장령산 기슭에서 생산되는 군서면 샤인머스켓은 적당한 온도차와 풍부한 일조량으로 알이 굵고 당도가 높으며 향이 좋아 품질이 뛰어나다.15일 군서면 금천리의 한 비닐하우스에는 샤인머스켓 수확이 한창이다.

현재 출하중인 샤인머스켓은 농가의 땀과 정성으로 긴 장마와 태풍을 이겨낸 가을빛을 담아 맛과 향을 더하고 있다.

군서면 금천리가 토박이인 김연수(63) 씨는 금천리에서 어머니가 시작한 포도 농사를 60년이 넘게 이어오고 있으며, 샤인머스켓 농사를 시작한지는 올해로 3번째이다. 김 씨는 3300㎡ 규모의 10개동의 비닐하우스에서 하루 100㎏ 정도의 샤인머스켓을 출하하고 있다.

김 씨는 “맛과 당도가 높은 제품 출하를 위해 제초제와 농약을 일절 쓰지 않고 친환경 농자재만 쓴다”며 “지난 여름 긴 장마와 최근 가을철 줄어든 일조량에 맞추다 보니 출하가 지난해 보다 늦었지만, 출하 양에 욕심내기 보다는 품질을 우선으로 한다”고 말했다.

2㎏ 단위로 포장된 상품은 대전의 마트 등에 납품되거나 입소문을 타고 찾아온 농장 방문객이나 지인을 통해 판매하고 있다. 김 씨는 “지난해에는 베트남에도 1t 정도를 수출 했었는데 올해는 장마로 인해 출하가 늦어져 판로에 어려움이 많았다”며 “내년에는 더욱 좋은 품질로 판로확보에 힘써 대형마트 등에 납품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옥천군의 샤인머스켓 농가는 군서면, 동이면, 이원면, 안남면 지역에 100여 농가로 30㏊의 규모다.

옥천=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