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와 한국교통대학교, 지역 청년층 취업 촉진 업무협약
상태바
충주시와 한국교통대학교, 지역 청년층 취업 촉진 업무협약
  • 조재광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15일 14시 2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15일 목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상담 객원상담제 운영
양 기관 직업상담사 협력체계 구축
충주시일자리종합지원센터와 한국교통대학교 대학일자리개발원이 15일 직업상담사교류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충주시일자리종합지원센터와 한국교통대학교 대학일자리개발원이 15일 교통대 일자리개발원 휴스퀘어회의실에서 '직업상담사 교류'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지역 청년 및 대학생들의 진로 설계와 지역 내 기업에 취업 촉진을 위해 양 기관의 직업상담사들이 상호 교류를 통해 '객원상담제'를 운영해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기획됐다.

객원상담제는 지역 청년을 대상으로 진로 및 취업 상담을 실시한 후 지역 기업에 취업을 희망하면 충주시일자리종합지원센터 객원 상담사를 통해 지역 취업 동향에 대한 정보 및 취업 알선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이다.

이날 협약으로 양 기관은 지역 청년 및 대학생들의 취업 촉진과 취업률 제고를 위해 △진로 탐색 및 취업 관련 특강 △지역 일자리 사업 공동 추진 △지역 기업과 학생 간 취업 매칭을 위한 정보 교류 등 고용서비스를 공동 협력 운영해 고용시장의 트렌드 변화에 따른 전문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취업 상담 전문성 강화를 위해 직업상담사 역량 강화 교육 및 취업 정보, 실무 교류 등을 위한 자체 워크숍 추진도 계획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로 기업의 활력이 급속히 둔화하면서 청년층 취업의 어려움이 더해지고 있지만, 두 기관의 소통으로 지역 일자리 사업에서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지속적인 교류를 활성화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충주=조재광 기자 cjk9230@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