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년간 200번’ 헌혈왕 선생님
상태바
‘22년간 200번’ 헌혈왕 선생님
  • 강대묵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14일 19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15일 목요일
  • 17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 도담고 안병수 교사, 적십자 유공장 ‘명예대장’
헌혈봉사단체 ‘블러드’ 결성 등 주위에 꾸준히 전파
▲ 세종시 도담고 안병수 교사가 200회 혈소판혈장 헌혈을 실시하고 있다. 세종시교육청 제공

[충청투데이 강대묵 기자] 세종시 도담고등학교 안병수 교사가 1998년도부터 22년간 200회의 헌혈을 실천해 대한적십자사의 헌혈 유공장 명예대장을 수상했다.

대한적십자사는 30회 은장, 50회 금장, 100회 명예장, 200회 명예대장, 300회 최고명예대장 등 다회 헌혈자에게 헌혈 유공장을 수여하고 있다.

안병수 교사는 1997년부터 RCY 지도교사로 오랜 시간 활동하며 교사로서 나눔과 봉사의 기쁨을 학생들에게 가르쳤을 뿐만 아니라 본인 스스로도 꾸준히 생명나눔 헌혈 운동에 참여하며 나눔을 실천해왔다.

특히 저출산·고령화 및 코로나19 여파로 헌혈 인구가 감소하는 시기에 적극적으로 헌혈에 참여하는 모습은 학생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

안병수 교사는 “RCY 지도교사로 장시간 활동하며 대한적십자의 혈액사업에 관심 갖게 됐고, 교사로서 수혈이 필요한 국민을 지킨다는 마음으로 처음 헌혈을 시작했다”며 “3년 전부터는 도담고 헌혈봉사단체 ‘블러드’를 결성해 학생들과 함께 헌혈 운동에 참여하고 있고, 퇴임 전까지 300회 헌혈 참여를 목표로 해 앞으로도 꾸준히 건강 관리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