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역 잇단 대형마트 폐점… 지역 일자리도 사라진다
상태바
대전지역 잇단 대형마트 폐점… 지역 일자리도 사라진다
  • 이심건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12일 19시 3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13일 화요일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철수로 대규모 실업 가능성
인력 인근점포서 모두 흡수 난망

[충청투데이 이심건 기자] 대형마트가 손을 털고 나가면서 일자리가 줄어 서민들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여파와 언택트 소비가 주류로 자리하면서 유통업체가 ‘오프라인 매장은 돈 안 된다’는 판단에 사업을 철수해 대규모 실업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12일 한국유통학회가 최근 발표한 '정부의 유통규제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대형마트 점포 1곳의 평균 매출이 500억원이라고 가정할 경우 폐점 시 해당 점포 직원 945명, 인근 점포 직원 429명 등 총 1374명의 고용이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945명의 실직자에는 마트에 직접 고용된 680여명과 납품업체 등의 간접고용 인원 250명이 포함된다.

최근 마트 폐점은 가속화되고 있다. 2017년 이마트 3곳과 롯데마트 1곳, 2018년 이마트 3곳과 홈플러스 2곳, 롯데마트 1곳, 지난해 이마트 3곳과 롯데마트 2곳이 문을 닫았다.

특히 코로나로 취약계층의 실직이 사회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충청권의 대형마트들도 폐점 수순을 밟을 예정이다.

사진 = 대전 홈플러스 폐점 반대 시위. 연합뉴스
사진 = 대전 홈플러스 폐점 반대 시위. 연합뉴스

롯데마트 천안점과 천안아산점 등 8개 마트 점포가 올해 안에 문을 닫는다. 롯데쇼핑은 지난해 실적을 공개하면서 백화점과 마트, 슈퍼 등 전국 700개 점포 가운데 30%에 달하는 200개 점포를 정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홈플러스도 지난해 대전 문화점 매각 후 다시 임대하는 방식으로 전환한데 이어 올해는 대전 탄방점과 둔산점을 폐점을 전제로 매각했다.

폐점을 전제로 한 대전 탄방점과 둔산점 매각으로 직영 직원과 외주·협력직원, 입점 업주 등 800여명이 일자리를 잃게 된다.

마트노조 홈플러스지부 관계자는 "대형마트들이 폐점 매각을 통해 업체의 이득을 마지막까지 쥐어짜고 있다"며 "수백명의 노동자들이 고용불안을 느끼고 있으며 길거리로 나오게 되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코로나로 가뜩이나 자영업자들이 고통을 겪는 가운데 실직자 양산이 사회 문제로 부각될 가능성이 높다. 대형마트 업체들은 문 닫은 점포의 인력을 인근 점포로 재배치해 고용을 유지할 계획이지만, 현실적으로 지역 간 이동이 쉽지 않은 데다 직원을 모두 흡수하기도 사실상 불가능하다.

지역 경제계 관계자는 "오랜 경기 침체로 지역경제 상황이 나빠져 있다"며 "충격을 흡수할 수 있는 여력이 없는 상태에서 대량 실업 사태를 맞을 경우 지역경제 붕괴라는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