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오송역세권 민간개발 조합원간 갈등
상태바
KTX오송역세권 민간개발 조합원간 갈등
  • 심형식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05일 19시 2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06일 화요일
  • 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지계획 결정과정 깜깜이”
“정상적 절차거쳐 감정평가”
사진 = KTX오송역 일대. 연합뉴스
사진 = KTX오송역 일대.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심형식 기자] 14년을 끌다 지난해 민간 개발로 행정절차를 시작한 KTX오송역세권 개발이 조합원 간 충돌이 발생하며 안갯속에 빠졌다.

5일 청주시와 오송역세권지구 도시개발사업조합(이하 조합)에 따르면 일부 조합원들은 이날 조합사무실을 점거하고 지난달 25일 조합원들에게 통보된 환지계획에 항의했다.

오송역세권 개발은 환지방식으로 진행 중이다. 환지방식은 토지가 수용된 소유주에게 보상금 대신 개발구역 내 조성된 토지를 주는 토지보상방법이다.

환지계획에 항의하는 조합원들은 이번에 통보된 환지계획이 현 조합 이전 추진됐던 환지계획보다 턱 없이 낮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환지계획 결정 과정도 깜깜이로 진행됐다는 입장이다.

송정화 전 조합장은 “환지계획을 결정하기 전 조합원들에게도 내용을 알려야 하는데 현 조합장은 속전속결로 넘기려고만 하고 있다”며 “내년 2월로 예정된 총회를 조기에 개최해 문제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박종일 현 조합장은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 왔다며 일부 조합원들의 주장을 일축했다.

박 조합장은 “환지계획은 감정평가를 기초로 작성되는 것”이라며 “감정평가 결과를 토대로 이사회 토지평가협의회를 거치고 대의원회의를 통과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지금 사업 진행이 중단되면 14년을 끌어온 오송역세권 개발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갈 수도 있다”며 “연말까지 환지계획인가를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환지계획에 반발하는 일부 조합원들은 박 조합장에 대해 청주지방법원에 선거절차 등을 문제삼아 직무정지가처분신청을 해 논란은 향후 법정 다툼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오송역세권 도시개발사업은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오송리 108-5번지 일원 70만 6976㎡에 주거용지 26만 9285㎡, 상업·업무용지 8만 8602㎡, 유통상업용지 4만 786㎡, 도시기반시설 30만 7023㎡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212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주거용지에는 3247세대가 들어선다.

2005년 충북도가 오송 신도시 기본계획을 수립한 후 공영개발을 추진했지만 높아진 토지매입비와 지장물 보상비 등의 문제로 사업시행자를 찾지 못해 2013년 말 구역지정이 해제됐다.

토지소유자들은 2016년 조합을 결성해 민간개발방식을 추진했지만 2017년 사업시행사가 사업을 포기하면서 재차 무산됐다. 이어 2019년 조합은 새 집행부를 구성하고 케이건설을 사업시행자로 선정해 사업을 진행해 왔다.

예정대로 사업이 진행된다면 다음달 환지계획 의결을 위한 조합원 총회를 거쳐 2021년 1월 착공, 같은해 12월 준공 될 계획이다.

심형식 기자 letsgohs@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