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김성일 주무관 건축사 자격시험 합격
상태바
진천군 김성일 주무관 건축사 자격시험 합격
  • 김운선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8일 16시 2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9일 화요일
  • 1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운선 기자] 진천군은 문화홍보체육과에서 근무하는 김성일(42)주무관이 2020년 제1회 건축사자격시험에서 최종 합격해 건축사 자격을 취득했다고 28일 밝혔다.

해당 시험은 지난 6월 20일 치러졌으며 시험에 응시한 김 주무관은 9월 18일 최종 합격자 명단에 본인의 이름을 올렸다.

건축사 자격시험은 5년 이상 건축에 관한 실무경력이 있는 사람에 한해 응시할 수 있는 시험으로 합격률이 10% 안팎에 불과한 건축분야 최고 자격증으로 건축물의 설계 및 감리업무 등을 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2012년 공직에 입문한 김성일 주무관은 어려운 근무여건 속에서도 퇴근 후와 주말을 활용해 밤낮으로 시험을 준비해 현업에 종사하고 있는 건축설계사무소 직원들도 취득하기 어렵다는 건축사 시험에 최종 합격함으로써 명실상부 ‘주경야독’을 실천한 공무원으로 주변의 인정을 받게 됐다.

김 주무관은 “문화홍보체육과장님을 비롯한 직장 동료들의 배려와 가족들의 격려로 합격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설계와 감리 등 공공건축분야 업무지원은 물론 진천군 건축행정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진천=김운선 기자 kus@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