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폐광지역 묻혔던 명성 되찾는다
상태바
청양군, 폐광지역 묻혔던 명성 되찾는다
  • 윤양수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7일 16시 3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8일 월요일
  • 1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양지역 구봉광산·청양중석광산
관광자원화 방안 타당성 검토 용역
재원 마련·지역 주민 상생협력 관건

[충청투데이 윤양수 기자] 청양군이 군내 폐광지역을 대상으로 특색 있는 관광자원화 작업에 나섰다.

현재 청양지역 대표적 폐광지역은 지난 1971년 휴광에 들어간 구봉광산(금광)과 1993년 폐지된 청양중석광산 등 두 곳.

군은 24일 군청 상황실에서 폐광지역 주민과 해당 분야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두 곳에 대한 '관광자원화 방안 타당성 검토 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남양면 구룡리 소재 구봉광산은 전국 최대 금광으로 1911년부터 1970년까지 운영됐으며, 장평면 화산리 소재 중석광산은 1915년경 개발돼 전국 3위 생산량을 자랑했다.

군은 두 곳의 잔존 자원과 역사성, 지역성을 바탕으로 최근 관광수요에 부합하는 콘텐츠를 개발하기 위해 이번 용역을 수행한다.

넘어야 할 산도 많다. 가장 큰 문제점은 낮은 접근성 등 관광지로서 불리한 입지다. 오랜 기간 방치된 환경요인과 재원 마련도 부담이고 지역주민과의 상생협력 방안을 찾아내지 않을 경우 성공 가능성도 떨어진다.

따라서 군은 이 같은 문제점 해소를 중심으로 차별화된 관광 시스템을 구축하고 그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복안이다.

이번 용역은 내년 5월까지 7개월간 진행되며, 타 지역 실패사례를 철저히 분석해 청사진 수준으로 캐비닛에 묻히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경계할 방침이다.

김돈곤 군수는 "용역을 통해 침체된 지역여건 개선과 특색 있는 관광자원화 작업이 속도를 내도록 힘쓰겠다"면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실현 가능성 높은 사업계획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청양=윤양수 기자 root5858@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