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4차 추경, 추석 전 70% 집행"
상태바
정세균 국무총리 "4차 추경, 추석 전 70% 집행"
  • 백승목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4일 19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5일 금요일
  • 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사진>가 24일 "추경 7조 8000억원 중 70% 정도는 추석 전에 집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최선을 다해 집행률을 높이도록 하겠다"며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그는 "추경은 아주 빠른 시간 내에 확정됐다"며 "국난을 극복하기 위해 여야, 정부와 국회 간 협치가 가능한 점을 확인시켜줬다"고 평가했다.

이어 "정부나 당에서 촘촘하게 예산을 만들어 사각지대가 없도록 노력을 했지만 아마 빈틈이 있을 것"이라며 "그런 부분은 예산 편성이 안 됐더라도 정부의 권능으로 채울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추경 재원) 전액이 국채 발행이기 때문에 정부는 한 푼도 허투루 쓰이지 않도록 하겠다"며 "자신이 대상인지 몰라 수혜를 받지 못하면 정말 안타까운 일이기 때문에 정부가 최선을 다해 역할을 하겠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도 같은 자리에서 "추경을 얼마나 빨리, 얼마나 정확히 집행하느냐가 눈앞에 닥친 과제"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번 추경안은 처리 전부터 빠른 집행을 위한 준비를 이미 갖췄기 때문에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추석 이전의 집행률이 더 높을 것이라고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올봄에 재난 지원을 국민께 (한 경험으로) 짧은 기간 (재난 지원) 전달 체계가 많이 확충됐다"며 "어려운 분들의 실태가 더 많이 파악되어 사각지대가 상당히 해소됐으며 전달 체제도 갖춰졌다"고 설명했다.

당·정은 소상공인·특수고용직·프리랜서·아동 돌봄 등에 대한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순차적으로 집행해 추석 전 지급할 예정이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