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직원 연휴 기간 비상근무 체제
상태바
청주시, 직원 연휴 기간 비상근무 체제
  • 송휘헌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3일 19시 3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4일 목요일
  • 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송휘헌 기자] 청주시가 추석 연휴 기간 비상근무체제로 근무한다.

시는 추석 연휴 기간인 9월 29일부터 10월 4일까지 직원 1626명, 약 35% 정도가 비상근무를 한다.

비상근무는 △코로나19 대응 시민안전 대책 △시민불편사항 최소화 △사회 취약계층 지원 △서민경제 활성화 △귀성객 교통대책 5대 분야 28개 과제를 추진하며, 안전·방역·교통·의료·청소·상수도 등 분야별 대책반을 운영한다.

또 연휴기간 코로나19 선별진료소, 해외입국자 임시생활시설, 대중교통 이용시설 열감지카메라 운영, 자가격리자 관리 등을 통해 시민 안전에 철저히 한다.

이와 함께 정부 추경예산 확정 대비 4차 추경예산 편성·지급 사전준비를 완료해 추석 연휴 전, 2차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주요 성수품의 수급안정과 건전한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물가대책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서민경제 안정을 높일 계획이다.

이 밖에도 사회복지시설 189개소와 저소득 가정 4243여 세대에 위문품 전달, 명절기간 동안 결식 우려가 있는 아동들을 위한 아동급식 지원, 홀로 계시는 어르신들을 위한 안전 돌봄 모니터링을 하는 등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는 따뜻한 명절 분위기 조성에도 힘쓸 예정이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추석 명절은 코로나19 방역과 시민안전을 최우선으로 가급적 고향과 친지방문을 자제해 모든 시민이 안전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부탁한다”고 말했다. 송휘헌 기자 hhsong@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