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반도 종전선언, 동북아 평화 보장”
상태바
문 대통령 “한반도 종전선언, 동북아 평화 보장”
  • 박명규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3일 19시 3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4일 목요일
  • 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5차 유엔총회 기조연설
남북대화 의지도 재확인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사진>은 23일(미국 현지시간 22일) "한반도 평화는 동북아 평화를 보장하고 세계질서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그 시작은 평화에 대한 서로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한반도 종전선언"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에서 영상 기조연설을 통해 종전선언의 중요성과 국제적 협력에 대해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을 통해 화해와 번영의 시대로 전진할 수 있도록 유엔과 국제사회도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며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비핵화와 함께 항구적 평화체제의 길을 여는 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는 아직 미완성 상태에 있고, 희망 가득했던 변화도 중단됐으나 한국은 대화를 이어나갈 것"이라며 남북대화 의지도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을 포함해 중국, 일본, 몽골, 한국이 함께 참여하는 '동북아시아 방역·보건 협력체'를 제안하며 "여러 나라가 함께 생명을 지키고 안전을 보장하는 협력체는 북한이 국제사회와의 다자적 협력으로 안보를 보장받는 토대가 될 것"이라며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유엔의 새로운 역할로 '포용성이 강화된 국제협력'을 제시하며 "누구도 소외시키지 않고 함께 자유를 누리며 번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즉 자국 내에서는 불평등을 해소해 이웃과 함께 나의 안전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보장하고 국제적으로는 공동번영을 위해 이웃 국가의 처지와 형편을 고려하여 협력하는 내용이다.

문 대통령은 실천방안으로 △코로나 백신·치료제의 공평한 접근권 △연대·협력의 다자주의 및 규범에 입각한 자유무역질서 강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노력 등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을 소개하면서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함께하는 한국 경제의 전면적인 대전환"이라며 "불평등 사회에서 포용 사회로 가기 위한 약속"이라고 말했다.

또 "한국은 코로나로 인한 영향을 최소화하고 경제 회복을 앞당기기 위해 모든 나라와 협력할 것"이라며 "유엔이 지향하는 '포용적 다자주의'를 위한 국제협력에도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