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충북·경북 12개 시군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국가철도망에 반영을”
상태바
충남·충북·경북 12개 시군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국가철도망에 반영을”
  • 이재범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2일 19시 3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3일 수요일
  • 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충남·경북도지사와 12곳 시장·군수 공동건의문 청와대에 제출
▲ 천안시가 22일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실에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과 관련한 공동 건의문을 충남·북·경북 도지사와 12개 시군 시장·군수 협력체 명의로 제출했다. 천안시 제공

[충청투데이 이재범 기자] 천안시가 22일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실에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과 관련한 공동 건의문을 충남·충북·경북 도지사와 12개 시군 시장·군수 협력체(대표 박상돈 천안시장) 명의로 제출했다.

12개 시군 협력체 대표 지자체인 천안시와 부대표 지자체인 울진군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요청하는 공동건의문을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실에 전달했다.

공동건의문에는 “국정운영 5개년 계획 지역공약에 확정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가 우리나라의 횡단 철도망 보완으로 전국이 골고루 잘사는 대한민국을 실현하고 21세기 친환경 교통물류수단으로 대한민국 제2의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며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과 조기 착공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날 천안시와 울진군은 국가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가시적 효과가 두드러지고 국토부가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을 수행한 만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되면 사업기간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협력체 대표인 박상돈 천안시장은 “잘 발달된 남북의 교통축에 한반도의 중부권을 동서로 아우르는 중부권 횡단철도가 건설된다면 동으로는 태평양, 서로는 중국을 잇는 새로운 대한민국이 건설될 것”이라며 “앞으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토록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철도계획의 최상위 계획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국토교통부에서 발주해 한국교통연구원 외 3개 기관이 수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 3개 도와 12개 시·군은 2021년 4월 고시 전에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가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천안=이재범 기자 news7804@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