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춘추] 코로나발 식량위기, 거안사위 마음으로 대비해야
상태바
[투데이춘추] 코로나발 식량위기, 거안사위 마음으로 대비해야
  • 충청투데이
  • 승인 2020년 09월 21일 19시 3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2일 화요일
  • 19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한규 농협 청주교육원 교수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소비위축과 실업증가 등 장기적인 경기침체에 대한 불안뿐만 아니라 전 세계 식량위기에 대한 경고도 커지고 있다. 지난 4월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은 저소득 및 중위소득 국가의 2억 6500만명이 코로나19 때문에 식량위기를 겪을 수 있다고 예측했다. 얼마 전 미국 언론 CNN은 국제구호단체 옥스팜 보고서를 통해 올해 연말 식량위기로 인해 코로나19 사망자보다 훨씬 많은 사람들이 굶주림으로 숨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세계 각국이 감염 전파를 막기 위해 봉쇄조치를 취하거나 국경을 폐쇄하면서 식량 수급이 차질을 빚기 때문이다. 주요 식량수출국들은 자국 내 식량 확보를 위해 수출물량을 제한하거나 중단하고 있다. 위기극복을 위한 국가간 상호협력과 국제공조는 부진하고, 자국우선주의와 보호무역주의가 부활하고 있는 상황이다. 미·중 무역전쟁이 서방과 중국의 무역전쟁으로 확산될 조짐마저 보인다.

식량 안보를 그저 남의 일로 생각하기에는 우리의 현실이 녹록지 않다. 우리나라는 2018년 기준 식량자급률은 46.7%, 사료용을 포함하는 곡물자급률은 21.7% 수준으로 OECD 회원국 중 최하위권이다. 쌀을 제외한 밀, 옥수수, 콩 등을 거의 수입에 의존하는 세계 5대 식량 수입국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식량위기는 공급량 부족에 기인한 과거와는 달리 바이러스에 의한 글로벌 공급체계의 붕괴가 주요 원인이다.

최악의 상황을 가정하고 대비해야 최선의 결과가 나올 수 있다. 국내 곡물 자급률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밀, 옥수수 등 주요 곡물의 수입이 미국, 호주, 브라질 등 일부 국가에 편중되어 있다. 만일 수출을 제한하고 식량위기가 발생하면 해외로부터 안정적으로 조달할 수 있는 시스템이 부재한 상황이다. 수입 국가를 다변화하고, 해외농업개발 사업 참여를 적극 모색해야 한다.

본격적인 벼 수확 철을 앞두고 있다. 올해는 사상 초유의 긴 장마와 집중호우, 태풍 등 기상이변으로 쌀 수급 예측도 쉽지 않다. 앞으로도 더 잦은 기상이변이 나타날 수 있다.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면 언제 세계 곡물시장의 급변으로 식량위기의 파고가 쓰나미처럼 닥칠지 모른다. 편안할 때 미래에 닥칠 수 있는 위험과 곤란을 미리 생각해 대비하는 ‘거안사위(居安思危)’의 마음이 모두에게 필요한 시점이다.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