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늘어난 천안… '경찰서 증설' 추진한다
상태바
인구 늘어난 천안… '경찰서 증설' 추진한다
  • 이재범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0일 16시 1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1일 월요일
  • 1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 급증했지만 경찰서 2곳 그쳐 서북署 치안수요 전국 상위권
신설 규모 1만2000㎡ 논의… 국회의원 선거구와 고려 가능성도

[충청투데이 이재범 기자] 꾸준한 인구 증가로 시세가 확장되고 있는 천안에 경찰서를 증설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특히 경찰서들의 관할 구역 조정이 국회의원 선거구 조정과 맞물려 이뤄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정치권의 관심도 뜨거워질 전망이다.

20일 충남지방경찰청과 천안시 등에 따르면 충남지방청은 2025년까지 천안에 경찰서 1곳을 늘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아직 경찰서 신축에 대한 구체적인 로드맵은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하지만 충남지방청 담당부서 관계자들이 후보지 물색을 위해 천안시 관계자들과 수차례 협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 관계자는 “지역에 국공유지가 얼마나 되는지, 도시계획이 가능한지 여부 등을 논의했다. 사전 협의 단계라고 보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신설될 경찰서의 규모는 1만 2000㎡로 논의되고 있다고 한다. 현재까지 거론된 후보지로는 목천읍, 동남구 유량동, 신부동 구 법원 청사 부지, 오룡경기장 등이다. 이미 지역경찰 내부에서는 북부-중부-남부경찰서로 나뉠 가능성 내지는 서부-동부-남부경찰서 등 여러 안에 대한 말들이 오가고 있는 상황이다.

천안은 최근 몇 년 새 인구가 급증, 치안수요도 늘면서 경찰서 신설의 필요성이 제기돼 온 지역이다. 경찰서의 급은 인구수에 따라 결정되는데 보통 1급서는 인구 20만 명이 기준이다. 그런데 8월 말 기준 천안지역 인구는 동남구 27만 1000여 명, 서북구 41만 4400여 명이다.

그럼에도 천안은 2008년 청당동에 동남경찰서가 문을 열며 시작된 2개 경찰서 체제가 아직 유지되고 있다.

때문에 서북경찰서의 치안수요는 전국 상위권인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서 증설이 현실화될 경우 기존 서들 간의 관할 구역 조정은 불가피하다.

여기에 현재 3곳인 국회의원 선거구를 고려해 관할 구역이 짜여질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실제 지난 4·15 총선을 앞두고 ‘천안시을’ 선거구에 대한 조정의 필요성이 나왔으나 4년 뒤인 2024년에 치러질 22대 총선 때 논의하는 것으로 결론 났다.

지역의 한 국회의원이 경찰서 증설을 물밑에서 주도하고 있다는 말이 정치권에서 흘러나오면서 이러한 가능성에 힘이 실리는 모양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서 증설에는 인구, 범죄 발생 분포도, 접근성 등 여러 가지가 검토돼야 한다”며 “만약에 경찰서 하나가 생긴다면 관할하고 국회의원 선거구 하고 비슷하게 갈 가능성도 있다. 다만 경찰서 증설은 아직 구상 단계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천안=이재범 기자 news7804@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