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심천면새마을협의회, 집수리 봉사활동으로 이웃사랑 실천
상태바
영동군 심천면새마을협의회, 집수리 봉사활동으로 이웃사랑 실천
  • 박병훈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0일 16시 1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1일 월요일
  • 1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영동군 심천면새마을지도자협의회는 지난 18일 심천면 기호리에서 행복한 보금자리 만들어주기를 위한 집수리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번 봉사활동은 영동군새마을회에서 추진중인 새마을활성화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8월 용담댐 방류로 수해 피해를 입은 기호리 최모 씨의 가정을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활동을 추진하며 훈훈한 정을 나누었다.

회원들의 정성어린 손길로 도배, 장판 교체, 청소 등 환경미화와 집수리가 진행되며 대상 가정은 밝고 깨끗한 보금자리로 새단장됐다.

배향식 회장과 한희옥 부녀회장은 “수해 피해를 입은 주민이 다시 쾌적하고 깨끗한 보금자리를 찾는데 도움이 되어서 보람을 느꼈다”며 “지역 내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집수리 봉사뿐만 아니라 독거노인 돌봄, 환경정화활동 등을 추진하며 지역 내에서 행복을 전하는 단체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훈 심천면장은 “주위 어려운 이웃들을 살피고 쾌적한 보금자리를 만들어준 새마을지도자협의회 회원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지역 내 이웃사랑 실천에 앞장서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심천면새마을지도자협의회는 매년 하천주변 수목제거와 공원 환경정화, 노인봉사활동, 집수리 등의 다양한 활동으로 지역사회의 귀감이 되고 있다. 영동=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