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25이닝 만에 첫 자책점 허용…1회 솔로홈런 내줘
상태바
김광현, 25이닝 만에 첫 자책점 허용…1회 솔로홈런 내줘
  • 연합뉴스
  • 승인 2020년 09월 20일 08시 4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0일 일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AP=연합뉴스]

'KK'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연속 이닝 비자책 행진이 25이닝에서 끝났다.

김광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 홈런을 허용했다.

그는 1사에서 상대 팀 내야수 케브라이언 헤이즈를 상대로 볼카운트 2스트라이크의 유리한 상황에서 실투를 던졌다.

시속 143㎞ 직구였는데, 높게 날아갔다.

헤이즈는 이를 놓치지 않고 풀스윙해 중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김광현이 자책점을 기록한 건 선발 데뷔전이었던 지난달 18일 시카고 컵스전 이후 5경기 만이다.

cycl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