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공사대금 275억원 추석 전 지급
상태바
대전교육청, 공사대금 275억원 추석 전 지급
  • 이정훈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17일 19시 3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18일 금요일
  • 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시교육청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공사 대금 체불 방지를 위해 각종 공사대금을 신속하게 집행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교육청은 신속집행을 위한 부서 간 협의와 현장점검을 거쳐 유성생명과학고 본관동 개축공사 등 130개교(408건)의 시설공사비와 관급자재 등 275억원의 공사대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5000만원 이상의 모든 공사의 대금은 ‘하도급지킴이’ 시스템을 통해 직접 지급해 하도급사 임금 체불이나 자재장비대금 지연 지급을 방지하고 있다.

 대금지급 법정 기한을 5일에서 3일 이내로 줄이고 준공검사기간도 기존 14일에서 7일 이내로 단축해 오는 25일까지 각종 대금을 지급하게 된다.

 오광열 시교육청 재정과장은 “명절 전 체불 없는 공사대금 지급과 행정절차를 최대한 단축해 신속하게 집행함으로써 학교공사 현장의 근로자 모두가 행복한 명절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