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종, 외식업 소득공제 적용 개정안 발의
상태바
성일종, 외식업 소득공제 적용 개정안 발의
  • 박명규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17일 19시 3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18일 금요일
  • 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충남 서산·태안·사진)은 도서구입비, 공연비, 전통시장 소비금액 등에 적용되고 있는 소득공제를 외식업으로 확대 적용하도록 하는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17일 밝혔다.

현재 외식업계를 비롯한 소상공인들이 경기불황과 소비위축에 이어 코로나19 장기화로 벼랑 끝에 몰려있다.

정부도 코로나19 대응 외식업 긴급지원방안 등 다양한 외식업계 지원대책을 발표했지만 장기화되는 코로나 사태로 인해 외식업을 운영하는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은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이번 개정안은 외식업에서 사용한 금액의 100분의 25에 해당하는 금액을 소득공제함으로써 외식업계의 수요를 증대시켜 경기를 진작시키려는 취지다.

성 의원은 “최근 코로나 사태의 장기화로 인해 가장 큰 어려움을 겪는 분들이 외식업에 종사하는 소상공인들”이라며 “하루빨리 이 개정안이 통과돼 소비수요를 회복하고 내수 경기 활성화의 물꼬를 터야한다”고 말했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