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생활밀착형 숲 조성사업 최종선정
상태바
괴산군 생활밀착형 숲 조성사업 최종선정
  • 김영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17일 17시 1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18일 금요일
  • 1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5억원 등 사업비 10억원 투입
괴산호국원에 실내정원 1개소 조성
▲ 괴산군은 산림청 공모사업 '2021년 생활밀착형 숲 조성사업(실내정원)'을 통해 국립괴산호국원에 실내 정원 1개소를 조성할 계획이다. 사진은 실내정원 조성 예정지로 선정된 국립괴산호국원 본원동 1층 로비. 괴산군 제공

[충청투데이 김영 기자] 괴산군이 산림청에서 공모한 '2021년 생활밀착형 숲 조성사업(실내정원)'에 최종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생활밀착형 숲 조성 사업은 유휴부지와 공공 및 다중이용시설을 활용해 다양한 유형의 정원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괴산군은 2021년 국비 5억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10억원을 투자해 국립괴산호국원에 실내 정원 1개소를 조성할 계획이다.

괴산읍 문광면 광덕리 일원에 위치한 괴산호국원은 지난해 10월 개원 후 1일 평균 1000여 명의 방문객이 찾는 대규모 국립묘지로, 군은 괴산호국원에 실내정원 조성을 계획하고 지난 5월 공모사업을 신청했다.

군은 괴산호국원 본원동 1층 로비, 2층 카페에 관리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하고 공기정화 효과가 입증된 식물을 활용해 실내정원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할 방침이다. 더불어 차폐된 공간의 유기화합물(포름알데히드, 벤젠 등)과 미세먼지 농도를 낮추고, 공기의 질을 개선해 괴산호국원을 방문하는 유족과 방문객들에게 보다 쾌적하고 아름다운 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국립괴산호국원에 실내정원을 만들어 괴산군민은 물론 우리 지역을 찾는 내방객들께 다시 찾고 싶은 쾌적한 휴식공간을 선보이겠다"며 "이번 실내정원 조성사업이 타 지역사회의 롤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괴산=김영 기자 ky58@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