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이겨낸 단양사과, 추석 출격 준비 끝
상태바
태풍 이겨낸 단양사과, 추석 출격 준비 끝
  • 이상복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16일 16시 4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17일 목요일
  • 1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로·후지 등 효율적 출하체계 구축
출하량 400t 예상… 전년比 121%↑
높은 당도와 아삭한 식감으로 인기
▲ 태풍을 이겨낸 단고을 단양사과가 추석을 맞아 출하작업이 한창이다. 단양군 제공

[충청투데이 이상복 기자] 태풍을 이겨낸 단고을 단양사과가 민족 대명절인 추석 대목을 앞두고 출하작업에 한창이다.

소백산 자락에서 출하되는 홍로는 추석 무렵 맛볼 수 있는 사과로 우리나라 원예연구소에서 1980년 개발했으며, 신맛이 거의 없고 아삭아삭 씹히는 식감이 뛰어나 소비자들에게 인기다.

특히 단고을 단양 사과(홍로)는 해발 350m 이상의 소백산 석회암 지대에서 생산된 고랭지 명품사과로 낮과 밤의 일교차가 커 당도가 높고 맛과 향이 타 지역보다 월등히 우수한 것으로 정평이 났다.

매년 200여㏊ 면적에서 연평균 2800~3000t의 사과(홍로·후지 등)를 생산하는 단양군은 단고을 단양사과의 안정적인 시장확보와 판로 확대를 위해 농산물 통합마케팅 전문조직인 단고을조합공동사업법인을 중심으로 효율적인 산지출하 체계를 구축해 운영 중이다.

지난해에는 추석을 맞아 서울 가락시장, 경기 지역농협, 농협 충북 유통 등에 329t의 물량을 출하해 6억 2300만원의 유통 성과를 거뒀다. 올해는 역대 최장 장마와 연속된 태풍 피해로 다소 수확량은 감소가 예상 되고 있으나 단고을조합공동사업법인을 통해 안정적으로 출하하는 사과의 물량은 오히려 전년대비 121%정도 증가해 400t 정도를 취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은 단고을조합공동사업법인을 통해 사과를 출하하는 농가를 대상으로 선별포장 작업비, 포장재, 물류비를 지원하는 등 생산 농가의 사기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 중이다.

군 관계자는 “어려운 농산물 유통 여건 속에서도 단양사과 농가 조직화 및 역량강화 교육을 통해 ‘단고을’ 농산물 브랜드 가치와 단양사과의 명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농산물 통합마케팅 활성화를 위해 경쟁력을 갖춘 명품 농산물로 자리매김하여 농가수취 가격이 향상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10월부터 수확에 들어가는 품종인 후지 사과는 단고을조합공동사업법인에서 240여t을 출하할 예정, 단양군과수경영자영농조합법인도 60t 정도를 매년 대만 등 동남아시아로 수출하고 있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