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공채 개그맨 2명 불법도박장 개설 혐의 기소
상태바
SBS 공채 개그맨 2명 불법도박장 개설 혐의 기소
  • 연합뉴스
  • 승인 2020년 09월 16일 08시 1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15일 화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작 정연주] 일러스트

SBS 공채 개그맨 출신인 30대 남성 김 모 씨가 불법 도박장을 운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도박장소개설 등 혐의로 김 씨와 그의 동료 개그맨 최 모 씨를 지난 1일 기소했다.

이들은 2018년 서울 강서구의 한 오피스텔에 불법 도박장을 개설한 뒤 도박을 주선하고 수수료를 챙긴 혐의를 받는다. 김 씨는 직접 도박에 참여한 혐의도 있다.

경찰은 지난 5월 김 씨와 최 씨를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넘겼으며, 검찰은 이달 1일 두 사람을 재판에 넘겼다.

이들에 대한 첫 공판은 내달 21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laecorp@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