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수 소비 막혔는데… 추석 전 2차 재난지원금 지급 효과 우려
상태바
내수 소비 막혔는데… 추석 전 2차 재난지원금 지급 효과 우려
  • 이심건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15일 19시 4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16일 수요일
  • 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재확산에 소비시장 꽁꽁
철도이용률·식당매출 대폭감소
주로 소상공인들에 현금 지급
물건 구입 대신 임대료 등 쓸듯
“효과 보려면 소비활성화 먼저”

[충청투데이 이심건 기자]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재확산 여파로 내수가 급격히 쪼그라들고 있다. 얼어버린 내수시장을 살리기 위해 추석 전 재난지원금이 지급되더라도 궁극적으로 소비가 살아나지 않는 이상 한시적 효과에 그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1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지난달 코로나 재확산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하면서 주요 소비지표가 크게 악화했다. 정부는 지난달 16일 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적용한 후 23일 범위를 전국으로 확대했다.

해당 기간(8월 셋째 주, 넷째 주) 집계된 소비지표를 살펴보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철도 이용률은 46.8%(셋째 주)와 66.5%(넷째 주) 각각 감소했다. 카드 승인액은 셋째 주에 0.8% 증가했지만 넷째 주에 3.3% 감소로 전환했다.

음식점 카드 승인액은 13.9%와 27.2% 각각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된 지난달 30일부터 지표는 더 악화됐다. 특히 식당 매출이 40% 가까이 떨어지는 등 '대면 서비스업종'이 직격탄을 맞았다. 지난달 30일 철도 이용률 81.9%, 카드 승인액 18.4%, 카드 승인액 중 음식점 부문 37.8%가 각각 감소했다. 9월 첫째 주에도 이런 흐름이 이어져 철도 이용률은 50.6%, 카드 승인액 중 음식점 부문은 28.4% 감소를 기록했다.

대전지역 소비도 20% 이상 감소하며 얼어붙고 있다.
데이터포털의 지역별 매출 현황을 보면 대전의 지난달 넷째 주 매출 추이는 전년 동기 대비 24% 감소했다.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6일까지는 22%가 떨어졌다.
정부는 내수시장 활성화를 위해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했다.
하지만 재난지원금에 대한 부정적인 전망도 있다. 소비 활성화에 큰 도움은 안된다는 것.

재난지원금 지급이 효과를 보기 위해선 소비 활성화가 병행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지역 경제계 한 관계자는 "정부가 내수, 고용, 세원 확보 등을 위해 2차 재난지원금 방향을 결정한 것으로 보이지만 궁극적으로 소비 활성화가 뒷받침되지 않는 이상 한시적 효과로 그칠 가능성도 있다"며 "중단된 소비 쿠폰 지급 재개 등 일반 국민을 상대로 적극적인 경기부양책으로 소비를 유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2차 재난지원금 역시 1차 때와 비교해 소비에 자극을 주기 쉽지 않다는 의견도 있다.

주로 매출이 떨어진 소상공인들에게 현금으로 지급되는 만큼 외식을 하거나 소비재를 구입하는 게 아니라 임대료와 대출 이자 납부 등에 사용할 것이라는 얘기다.

다른 경제계 관계자는 "4차 추경 사업 대부분이 돈을 직접 주는 형태"라면서 "일반적으로 현금성 지원은 소비로 연결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