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계양 도의원, 전국 5위 충남 빈집 문제 대책 찾아야
상태바
이계양 도의원, 전국 5위 충남 빈집 문제 대책 찾아야
  • 나운규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15일 19시 4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16일 수요일
  • 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충남도의회 이계양 의원(비례·민주당)은 15일 제324회 임시회 5분 발언을 통해 도내 빈집 문제를 지적하면서 개선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충남지역 빈집현황은 2015년 7만 3719가구에서 2018년 10만 6443가구로 전국 시·도 중 다섯 번째로 많다.

특히 이 기간 충남의 빈집 증가율은 44.4%로 타 시·도에 비해 세 번째로 높았다.

이처럼 빈집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지만 관련 대책은 지지부진한 실정이다.

2018년 9월 기준 전국 228개 기초자치단체 중 빈집 실태조사를 완료한 곳은 57곳으로, 전체의 25%에 불과했으며, 충남도도 최근에서야 빈집정보시스템 구축에 나선 상황이다.

이 의원은 “충남의 인구자연감소가 지난 3월에는 200명 이상 나타나는 등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지방소멸위기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사례가 바로 빈집 증가”라며 “방치된 빈집은 마을 경관 훼손은 물론 안전사고나 범죄 발생 우려 증가, 지가 하락 등 지역사회 활력을 저해하고 공동체 생활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고 지적했다.

이어 “폐가는 조속히 철거하고 활용할 수 있는 집은 주차장이나 공부방, 주말농장 등 주민수요에 맞춘 마을공동이용기간으로 탈바꿈시킬 수 있다”며 “공공기관이 수선 후 저렴한 임대주택으로 공급하는 등 다양한 활용 방안을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