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수해복구에 1560억원 쏟아붓는다
상태바
단양군, 수해복구에 1560억원 쏟아붓는다
  • 이상복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15일 16시 4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16일 수요일
  • 1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서 가장 많은 개선복구비 확보
가평지구·어곡천·대가리천서 진행
복구 지원 TF 구성해 신속 추진
▲ 영춘면 장발리 민가 피해 현장 방문. 단양군 제공

[충청투데이 이상복 기자] 집중호우로 물폭탄을 맞아 특별재난지역에 지정된 단양군의 수해복구비가 1560억원(공공 1512억원, 사유 48억원)으로 확정, 복구사업에 탄력을 받는다.

15일 군에 따르면 지난달 13일부터 21일까지 진행된 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에 따라 단양군이 행정안전부에 제출한 복구계획이 최종 확정, 일반복구 사업비 879억 외에 개선복구 사업비로 681억원을 추가로 확보했다고 밝혔다.

재원별로는 특별재난지역 지정에 따른 국고 추가지원액 502억원을 포함해 국고는 1298억원, 지방비는 262억원이다.

특히 군 안전건설과 담당 공무원들은 반복되는 수해 피해로 고통받는 지역주민들을 위해 사업비 확보에 사활을 걸고 사업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피력한 결과 도내에서 가장 많은 개선복구 사업비를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군이 요청한 개선복구 사업은 △가평지구 △어곡천(지방하천) △대가리천(지방하천) 등 총 3건으로 해당 지역은 침수 피해를 막기 위해 기능복원에 더한 항구적인 개선복구 작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국도 5호선과 10.5㏊ 면적이 침수되고 제방이 유실되는 등 피해가 가장 컸던 가평지구는 배수펌프장 신설, 교량 재가설(삼곡교), 매포천 확폭, 우수관거 개선 등에 276억원의 사업비가 소요되며, 어곡천과 대가리천은 제방 및 호안 유실과 농경지 침수 피해를 막기 위해 각각 220억원과 185억원이 투입된다.

군은 확정된 복구계획에 따라 사업 설계와 행정절차 등 업무를 효율적으로 지원 할 수 있도록 복구지원 TF팀(△사업팀 △보상팀 △계약팀)을 별도로 구성해 운영하며, 공사의 빠른 추진과 신속 집행으로 침체 된 지역 경기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류한우 군수는 “군민들의 단합된 마음과 각계각층에서 보내온 도움의 손길로 응급복구가 신속히 마무리되고 지역도 차차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며 “같은 아픔이 반복되지 않도록 이번에 확보한 수해복구비로 철저하고 꼼꼼한 수해복구를 완료해 꿈과 희망이 있는 살기 좋고 안전한 단양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일 새벽부터 시간당 60mm가 넘는 집중호우로 단양에는 가옥 및 농경지가 침수되고 도로·제방·하천 등이 유실되는 등 193세대 357명의 이재민과 390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