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만원 통신비 지원 논란… "헛발질" "꼼수" 충청 정치권도 반대 목소리
상태바
정부 2만원 통신비 지원 논란… "헛발질" "꼼수" 충청 정치권도 반대 목소리
  • 송해창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14일 19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15일 화요일
  • 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의원들 “정책 아냐”·“추미애 덮으려는 꼼수” 강력반발
백신 무료접종 등 대안 논의… 지역 여권서도 실효성 의문 제기

[충청투데이 송해창 기자] 정부의 통신비 지원 강행에 충청 정치권에서 반대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4일 충청지역 정가에서는 4차 추가경정예산안에 포함된 ‘통신비 2만원 지원’ 정책을 두고 반대 의견이 거세다.

충청권 국민의힘 의원들은 적극적으로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들은 ‘헛발질’, ‘꼼수’ 등을 언급하며 정책 수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5선 정진석(충남 공주·부여·청양) 의원은 “빚 내서 통신비 2만원 지원은 정책이라 할 수 없다”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아이디어로 알려졌다. 이 대표가 시작부터 헛발질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재선 성일종(충남 서산·태안) 의원은 “추석을 앞두고 민심을 얻기 위한 얄팍한 상술”이라며 “추미애 장관 여론을 덮으려는 꼼수 중 꼼수”라고 강조했다.

초선 엄태영(충북 제천·단양) 의원도 “단편적이고 즉흥적인 정책”이라며 “효과도 미미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역 시·도당도 반발대열에 합류했다.

장동혁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은 “추경 의미를 되새길 필요가 있다. 기술적으로 어렵더라도 코로나로 고통받는 자영업자·소상공인 등에게 맞춤형 지원을 하는 것이 나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대안 논의가 진행 중이다.

대안으로는 △전 국민 독감 백신 무료접종 △자영업자·소상공인 지원 △대학교 등록금 지원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등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충청권 여권에서도 반대 목소리는 감지되고 있다.

충청권 민주당 한 의원은 “여론을 꾸준히 살피고 있다. 반대 의견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당정 입장이 명확하다. 정책 강행을 결정한 만큼 말을 아끼는 것이 낫다”고 했다.

충청권 민주당 한 관계자는 “개인 판단”이라고 전제한 후 “지역민심은 정책 실효성에 의문을 표하고 있다. 대안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크다”고 말했다. 이어 “지도부는 바닥민심에 귀 기울여야 한다. 더 좋은 대안으로 관련 논란을 잠재울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통신비 2만원 지원 정책은 지난 9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제안에 문재인 대통령이 화답해 성사됐다.

수혜인원은 4640만명, 관련예산은 9000억원이다. 송해창 기자 songhc@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