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가을행사 개최 위한 다양한 시도 주문
상태바
허태정 시장, 가을행사 개최 위한 다양한 시도 주문
  • 이인희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14일 19시 3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15일 화요일
  • 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시장, 언택트 방안 논의
과학분야 축제 우선시도 당부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14일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사태 속 가을철 예정된 각종 행사의 개최를 위한 다양한 시도를 지시했다.

허 시장은 이날 주간업무 영상회의를 열고 가을철 예정된 각종 행사를 코로나 시대에 맞춰 언택트 방식으로 개최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허 시장은 “코로나로 인한 언택트 시대를 맞아 다소 불안정하더라고 새로운 시도를 할 필요가 있다”며 “내달 사이언스페스티벌 등 과학 분야에서 우선시도해 새 모델을 만들자”고 당부했다.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의 요청을 귀담아 듣는 민원전담반 구성도 함께 지시했다.

허 시장은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여러 불안·불편사항을 시에 호소하는 시민이 늘고 있다”며 “특히 경제문제 직접대상자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은 생존과 연관돼 필사적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부 전화나 집회 등 호소가 다소 거칠더라도 폭력 등 불법요소가 없으면 가능한 수용하는 행정이 돼야 한다”며 “민원이 집중되는 부서는 이를 전문적으로 소화할 수 있는 팀을 꾸려 이를 처리할 수 있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허 시장은 또 정부지정 혁신도시에 반드시 포함되도록 마지막 노력을 당부했다.

허 시장은 “혁신도시 지정여부가 중요한 시점에 와 있다”며 “그간 난제로 꼽혔던 지역인재 의무채용을 실현시킨데 이어 이번에 혁신도시 지정까지 성공하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독려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