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공사 전산센터 아산 이전 확정
상태바
한국철도공사 전산센터 아산 이전 확정
  • 이봉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26일 12시 5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26일 수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시 배방읍 장재리 천안아산역 인근 부지로 이전
2023년까지 375억 원 투자, '한국철도 데이터 댐' 유치

한국철도공사 전산센터가 아산 이전을 확정하고 26일 충청남도청 상황실에서 양승조 충청남도지사, 오세현 아산시장, 손병석 한국철도공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철도 전산센터 이전을 위한 투자(MOU) 체결식'을 가졌다.

오세현 아산시장, 양승조 충청남도지사, 손병석 한국철도공사장이 한국철도 전산센터 투자협약체결식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아산시 제공
오세현 아산시장, 양승조 충청남도지사, 손병석 한국철도공사장이 한국철도 전산센터 투자협약체결식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아산시 제공

이날 충청남도와 아산시, 한국철도공사는 한국철도 전산센터의 신축·이전을 위해 서로의 역량과 시너지 효과를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위하여 서로 노력해 나가기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시는 철도전산센터의 유치를 위해 입지선정 뿐만 아니라 전산센터 건축 관련부서와 수차례 협의 및 현장조사를 진행하는 등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그 결과 철도전산센터의 아산 유치라는 성과를 이뤘다.

충청남도와 아산시는 전산센터 신축 및 이전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행·재정적인 지원을 하고, 한국철도공사는 충청남도 아산시 배방읍 장재리 천안아산역 인근 부지에 전산센터를 신축하기 위해 총 375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와 더불어 충청남도, 아산시, 한국철도공사는 지역사회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한국철도 전산센터 신축·이전 사업은 현 서울 전산센터의 공간적 한계해소, 디지털 전환 확대·안전성 강화 등 4차 산업 혁명에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해 추진 중이다.

주요 기능은 빅데이터 기반 '한국철도형 데이터 댐' 시스템 구축을 통한 승차권 예매·교통카드·관광·교통 안내·물류·철도 시설물 IoT 센서 등 철도 관련 전 데이터 통합 관리·분석이다.

이전이 확정된 한국철도 전산센터에는 전산실뿐만 아니라 개발실, 교육장 등 운영지원시설도 배치될 예정이며, 철도전산센터의 아산 이전으로 한국철도공사 직원 및 용역사?협력사 등 운영인력 약 400여명의 유입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철도 전산센터 투자협약체결식 후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아산시 제공
한국철도 전산센터 투자협약체결식 후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아산시 제공

오세현 아산시장은 "한국철도 전산센터 이전 신축으로 철도정보기술 분야의 새로운 디지털 뉴딜 모델을 구축하는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며 "시는 탕정면 일원에 선정된 충남 천안아산 강소연구개발특구와 함께 충남도와 아산의 한국판 뉴딜 정책의 새로운 모델로 연구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산=이봉 기자 lb1120@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