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기관·정치권도 안심할 수 없다…코로나19 집단감염 ‘초비상’
상태바
행정기관·정치권도 안심할 수 없다…코로나19 집단감염 ‘초비상’
  • 이인희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24일 20시 2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25일 화요일
  • 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서운 코로나 재확산세
지역 인터넷 언론 기자 확진
대전시청·세종시청 등 방문
정치권 행사도 참석… ‘발칵’기초단체장 등 검사 받기도
대응 최일선기관…차질 우려
배드민턴 동호회 등 대전지역 내 확진자가 크게 늘고 있는 가운데 24일 서구보건소에서 진단검사를 마친 한 가족이 집으로 귀가하기 위해 엠블런스를 타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충청권 코로나19(이하 코로나) 확산세에 대응할 행정기관과 지역 정치권이 집단감염 우려 한가운데에 놓였다. ▶관련기사 3·4면

확진판정을 받은 지역 인터넷 언론매체 한 기자가 증상발현 이후에도 지자체장 주재의 언론 브리핑은 물론 지역 정치권 행사까지 방문하면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4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전날 확진판정을 받은 대전 216번째 확진자(유성구 원내동 거주 60대 여성)는 세종의 한 인터넷 언론매체의 발행·편집인으로 활동 중이다.

이 확진자는 지난 16일 기침 등 첫 증상발현 이후 23일 검체 채취를 통해 양성으로 확인됐다.

문제는 이 확진자가 증상 발현 이후 대전시청 등 행정기관을 잇달아 방문했다는 점이다.

지난 18일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열렸던 대전시 보건복지국장 간담회 당시 이 확진자가 참석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당시 간담회에 참석했던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을 비롯한 지역 언론사 기자 상당수가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이날 오전부터 진단검사를 받았다.

현재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음성으로 확인된 상태이며 대전시는 감염 위험성을 고려해 기자실을 폐쇄한 상태다.

인접한 대전시교육청 기자실에도 지난 18~19일 양일에 걸쳐 방문한 것으로 파악되면서 기자실을 함께 폐쇄조치 했다.

뿐만 아니라 이 확진자는 지난 18일 시교육청 출입 당시 구내식당을 이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시교육청이 실제 CCTV를 통한 조사 결과 18일에는 구내식당 이용 여부가 확인되지 않아 확진자의 진술과 혼선이 발생하고 있다.

이 때문에 시교육청은 구내식당을 이용한 시점을 놓고 혼란과 함께 구내식당을 이용한 인원의 정확한 집계조차 어려워지는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

지역 국회의원과 자치단체장 등이 대거 참석한 정치 행사도 동선에 포함되면서 초비상에 걸렸다.

이 확진자는 지난 18일 서구 둔산동 오페라웨딩컨벤션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행사에 취재를 위해 참석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행사에 참석했던 민주당 소속 이상민·박범계·박영순·조승래·장철민·황운하 의원은 접촉 우려에 따라 진단검사와 함께 자율 격리 통보를 받았다.

함께 자리했던 허태정 대전시장 역시 자가 격리에 돌입한 상태로 진단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또 황인호 동구청장, 박용갑 중구청장, 장종태 서구청장, 박정현 대덕구청장 등 대전지역 기초단체장들도 진단검사를 받은 뒤 일부 음성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세종시도 비상이 걸린 상태다.

앞서 지난 20일 이춘희 세종시장이 주재하는 세종시 정례브리핑에 대전 216번째 확진자가 참석한 것으로 파악되면서 이 시장과 브리핑에 참석한 공무원, 참석 기자 모두 이날 오전부터 진단검사와 함께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이처럼 행정기관과 정치권 등의 상당했던 접촉 규모를 감안하면 향후 집단감염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최근 코로나 재확산세가 지역에서 또다시 빠르게 진행되는 점을 고려했을 때 이들 기관이 직접적인 타격을 입을 경우 업무 공백 발생에 따른 방역조치의 어려움 등의 문제가 발생할 것이란 우려도 커지는 상황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선제적 조치 차원에서 기자실 폐쇄를 비롯해 접촉 가능성이 있는 인원에 대해 즉각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통보 및 조치한 상황”이라며 “적극적인 검사 협조와 자가 격리 수칙 준수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