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외과팀, 간담췌외과학회 최우수 비디오상·최우수 포스터상
상태바
건양대병원 외과팀, 간담췌외과학회 최우수 비디오상·최우수 포스터상
  • 선정화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24일 19시 4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25일 화요일
  • 17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선정화 기자]  건양대병원 외과팀이 한국간담췌외과학회 제52차 정기학술대회에서 ‘최우수 비디오상’과 ‘최우수 포스터상’ 등 2개의 상을 수상했다고 24일 밝혔다.

 한국간담췌외과학회는 국내 외과 분야 학회 중 가장 권위 있는 학회 중 하나로 이번 학술대회에는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 외과 의료진들이 참여했다.

 건양대병원 외과 문주익 교수는 간 미상엽 복강경 절제술 영상을 선보여 최우수 비디오상을 수상했다.

 문 교수는 고난도 복강경 수술법을 통해 간 미상엽에 있는 종양을 안전하게 제거하는 영상을 공개해 호평과 함께 학회 최고권위의 상을 수상했다.

 또 외과 이승재 교수는 담관석 제거 치료에서 내시경과 복강경 수술법을 비교한 연구를 발표해 포스터상을 받았다.

 연구에 의하면 내시경적 수술과 복강경 수술의 예후가 비슷하다는 결과가 도출됐다.

 건양대병원 외과 최인석 교수는 “환자들에게 최신 치료법을 적용해 최고의 효과를 내기 위해 노력해온 일들이 수상으로 이어져 기쁘다”며 “앞으로도 환자들의 치료에 도움이 되는 술기를 개발하고 연구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선정화 기자 sjh@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