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식배달부터 봉사활동까지 수해현장에서 빛나는 전국공무원노조 옥천군지부
상태바
간식배달부터 봉사활동까지 수해현장에서 빛나는 전국공무원노조 옥천군지부
  • 박병훈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7일 16시 3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8일 화요일
  • 1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용담댐 방류로 인해 침수피해를 입은 옥천군 군북·동이·군서면 지역에 매일 공무원 60여명 정도가 투입돼 복구활동을 벌이고 있다.

이들은 농경지 복구와 함께 가정집 안으로 밀려든 토사를 제거하고 하우스 지주대를 바로 세우며 실의에 빠진 수재민에게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도 함께 건네고 있다.

복구 현장에 매일 배달되는 공무원노조의 커피와 빵, 에너지바 등은 일선에서 구슬땀을 흘리며 한창 작업 중인 공무원들의 갈증과 피로를 풀어주는 시원한 청량제가 되고 있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직원들에게 이틀간 김재종 옥천군수가 점심식사를 제공한데 이어 노조에서도 직원들에게 이틀간 점심식사를 제공하며 노사화합의 동반자적 관계로도 발전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고운하 지부장과 이승우 수석부지부장, 김규형 부지부장은 노조 임원으로서 책임감과 모범을 보이며 매일 수해 복구 작업에도 주도적으로 참여하며 굵은 땀방울을 쏟아내고 있다.

고 지부장은 “노조를 지지하고 응원하는 많은 직원들과 수해로 인해 상처를 입은 주민들에게 격려와 위로를 전하기 위해 간식배달과 함께 수해현장에서 함께 뛰고 있다”며 “앞으로도 주민과 상생·협력하는 공무원노조가 되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옥천=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