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이전’ 현대엘리베이터 특혜 논란
상태바
‘충주 이전’ 현대엘리베이터 특혜 논란
  • 조재광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30일 16시 5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31일 금요일
  • 1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보조금 제외지역 이천서 이전
지방비로 보조금 받아 비난 쏟아져
타업체 “특혜”… 市 “금액 공개불가”
▲ 현대엘리베이터가 충주로 이전하면서 막대한 보조금을 지원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특혜 논란에 휩싸였다. 충주=조재광 기자

[충청투데이 조재광 기자] 지난 8일 충주 제5일반산업단지에 신공장 건축을 위한 기공식을 가진 현대엘리베이터가 충주로 이전하면서 막대한 보조금을 지원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특혜 논란에 휩싸였다.

30일 충주시 등에 따르면 경기도 이천에 본사와 공장을 두고 있는 현대엘리베이터(사진)는 충주 이전을 추진하면서 충주시로부터 큰 금액의 보조금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전하는 기업은 국비 70%, 시비 30%의 국가보조금을 지원받는다.

경기도 용인시와 화성시, 이천시는 수도권 과밀억제지역이 아니여서 보조금 제외지역이다.

하지만 이천시에서 이전하는 현대엘리베이터는 국가보조금을 받을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국가보조금을 받은 것으로 전해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충주시는 현대엘리베이터 유치를 위해 국비를 제외한 충주시민들의 혈세인 지방비를 쓰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비난 여론이 쏟아지고 있다.

충주지역 기업인들도 시가 특정 업체만 예외 규정을 둬 혜택을 주고 있다며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지역 업체 한 관계자는 "수도권에서 이전하는 기업에만 수억에서 수십억 원의 혜택을 주는 것도 문제가 있는데, 여기에 예외 조항까지 둬서 지원하는 것은 '명백한 특혜'"라며 "지자체가 이중잣대로 기업체를 평가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는 현대엘리베이터가 수도권 이전 기업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 보조금 액수는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시 관계자는 "수도권 이전 기업은 아니지만 대기업 유치를 위해 충북도와 충주시가 적극적으로 나설 수밖에 없었다"면서 "현대엘리베이터에 보조금이 나가지만 금액을 공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엘리베이터 신공장은 전형적인 제조업으로 인식되던 승강기 산업에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4차산업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팩토리로 건설될 예정으로, 2022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충주=조재광 기자 cjk923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