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원 앞둔 대전과학산업진흥원…과학산업 정체성 확립 기대감
상태바
개원 앞둔 대전과학산업진흥원…과학산업 정체성 확립 기대감
  • 전민영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29일 19시 2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30일 목요일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정부 추세, 지자체 개발 특화산업 국가산업으로 확장
진흥원 운영 통해 정부 R&D사업 주도적 기획 역할 예상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대전시가 지역 내 미래 과학산업을 이끌 컨트롤타워 역할인 ‘대전과학산업진흥원’(DISTEP)의 본격 운영을 앞두고 있다.

최근 대전형 디지털 뉴딜, 뿌리산업 육성 5개년 계획 등 대전의 미래산업 관련 정책 등이 발표된 가운데 진흥원을 통해 시가 앞으로 지역에 특화된 미래산업을 어떻게 풀어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9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올해 안으로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미래 신산업을 발굴·기획할 대전과학산업진흥원이 개원할 예정이다.

내달 진흥원의 초대원장이 선임 되는대로 건물 리모델링, 직원 채용 등 절차를 마무리짓고 오는 11월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새로운 과학·미래산업 발굴, 대덕특구자원과의 연계를 통한 혁신 생태계조성역할을 할 진흥원의 개원 소식과 함께 지역 과학산업의 정체성 확립에도 기대감이 모아지는 상황이다.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중앙정부는 기존의 정부 주도 공고를 통해 관련 사업들의 국비를 지원하는 방식에서 지자체의 자율적 사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는 쪽으로 기조를 바꾸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지자체가 지역에 맞는 특화산업을 개발하면 이를 국가산업으로 확장시키는 형태다. 이에 따라 지역에 특화된 신산업을 발굴하기 위해서는 그동안 산·학·연이 사업별 협약을 맺고 사업을 진행했던 체제와 달리 지역 산업을 총망라할 수 있는 네트워킹 역할 강화가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시는 진흥원 운영을 통해 정부 R&D 사업의 주도적 기획 역할 등을 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최근 발표된 대전형 디지털 뉴딜도 추진동력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23일 시에서 발표한 대전형 디지털 뉴딜 정책은 지역의 미래를 이끌 핵심산업으로 AI, 사물인터넷, 드론 등 관련 산업의 활성화를 골자로 하고 있다.

시는 향후 진흥원을 통해 대덕특구와 카이스트 등 지역 내 과학 인프라 활용을 통한 고부가가치 창출의 구체적 방안이나 방향성 등 로드맵을 수립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대전형 뉴딜정책에서 계획한 4차산업혁명도시로 이륙하기 위한 네트워킹, 지원 등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시는 덧붙여 설명한다.

시 관계자는 “한정된 재원을 활용해 지역 산업의 한계치를 상향시키고 기존 산업을 고도화할 수 있도록 각 기관을 연계하고 분석할 전문 기관이 그동안 부족했다”며 “진흥원이 지역 내 기관들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통해 대전형 미래산업이 육성되고 국가화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