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시범경기서 빅리그 마무리 데뷔…1이닝 KKK 퍼펙트
상태바
김광현, 시범경기서 빅리그 마무리 데뷔…1이닝 KKK 퍼펙트
  • 연합뉴스
  • 승인 2020년 07월 23일 08시 5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23일 목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AP=연합뉴스 자료사진]
▲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메이저리그 마무리 투수 데뷔전에서 완벽한 투구를 했다.

김광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시범경기에서 6-3으로 앞선 9회 초에 등판해 1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 3탈삼진으로 막았다.

국내 팬들에게는 조금 낯설지만, 김광현 이름 앞에 세이브를 의미하는 S가 새겨졌다.

김광현은 프랜치 코르데로를 4구째 시속 151㎞ 직구로 루킹 삼진 처리했다.

닉 히스를 상대로는 볼 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46㎞ 직구를 던져 삼진을 잡았다.

바비 위트 주니어는 김광현과 풀 카운트(3볼-2스트라이크) 승부를 펼쳤다. 그러나 위트 주니어의 타격 결과도 삼진이었다.

김광현은 시속 135㎞ 슬라이더로 위트의 헛스윙을 끌어냈다.

세인트루이스는 팀의 정규시즌 개막전(25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전)을 이틀 앞두고 치른 마지막 시범경기에서 김광현을 마무리로 처음 투입했다. 김광현은 완벽한 투구로 화답했다.

KBO리그에서 김광현은 '확실한 선발 투수'였다. 2007년 프로에 입문해 2019년까지 김광현은 정규시즌에서 298경기에 등판했는데 276경기를 선발 투수로 치렀다. 정규시즌에서는 홀드 2개만 챙겼을 뿐, 세이브를 거둔 적은 없다.

그러나 '위기상황'에 등판한 적이 있다. 그는 2010년과 2018년 한국시리즈 마지막 경기에 SK 와이번스 마지막 투수로 등판해 팀 우승을 확정하는 공을 던졌다.

5선발 경쟁을 벌이던 김광현은 카를로스 마르티네스에게 그 자리를 내주고, 마무리 보직을 받아들였다. 이제 김광현의 목표는 세이브다. 첫 실험 등판에서 김광현은 세이브를 챙겼다.

이날 세인트루이스는 캔자스시티를 6-3으로 눌렀다. 김광현이 훈련 파트너였던 애덤 웨인라이트가 선발 등판해 4이닝 5피안타 2실점 했고, 마르티네스가 마운드에 올라 4이닝 2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했다.

김광현은 1이닝을 퍼펙트로 마무리했다.

jiks79@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