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소특구 지정 지역 27일 발표… 천안·아산 촉각
상태바
강소특구 지정 지역 27일 발표… 천안·아산 촉각
  • 최윤서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22일 19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23일 목요일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정시 대전·충북 청주 잇는 '충청권 혁신플랫폼' 기획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제2차 강소연구개발특구(이하 강소특구) 지정 지역이 오는 27일 최종 발표된다. 충남 천안·아산의 지정 여부에 촉각이 모아지는데 동시에 대전, 충북 청주를 잇는 ‘충청권 연구개발특구 혁신 플랫폼’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22일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에 따르면 오는 2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세종 청사에서 제2차 강소특구 지정지역 선정을 위한 ‘강소특구위원회’가 개최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추가 지정 신청에 뛰어든 지자체는 충남 천안을 포함해 울산 울주, 전북 군산, 경북 구미, 서울 홍능지구, 전남 남주, 경남 양산 총 7개 지역이다.

강소특구는 규모는 작지만 대학·연구소·공기업·공공기관 등 핵심기관을 중심으로 지역혁신 성장을 도모하는 연주개발특구의 신 모델이다. 지난해 충북 청주(오창 일원)를 포함해 경기 안산, 경남 김해·진주·창원, 경북 포항 총 6곳이 첫 출범한 바 있다. 1차에 이어 2차 경합지역들 역시 치열한 유치전을 펼쳐왔고 최종 심의를 앞둔 현재 각 지역 정치권까지 공세를 이어가는 상황이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수 년 간 강소특구 지정 준비를 해온 충남도는 천안 자동차부품연구원을 기술핵심 기관으로 선정하고 자동차 부품 산업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내세웠다. 강소특구 지정 이후 ‘스마트 모빌리티’(Smart Mobility) 분야에 특화해 산업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충남의 경우 자동차부품 산업이 활성화 돼 있고, 아산에 다수의 관련 업체가 입지해 있지만 지역 과학기술 혁신역량이 하락하고 있는 현 시점에서 강소특구 지정은 반드시 필요한 부분이다.

무엇보다 대덕연구개발특구가 위치한 대전과, 제1차 강소특구지역인 충북 청주, 그리고 충남 천안을 묶어 충청권 혁신플랫폼 기획도 가능하다. 지역이 인접할수록 교류가 수월할 수밖에 없고 연구개발특구의 본원인 대덕특구와 강소특구의 유기적인 연계, 협력으로 시너지를 대폭 끌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오랜 시간 총력을 다 해 준비했지만 워낙 지자체간 경쟁이 치열했기 때문에 결과를 예측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며 “하지만 충청권역으로 묶어 혁신시스템 수립을 위해서라도 충남 천안이 꼭 지정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