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철도 인프라 활용한 태양광사업 본격 추진
상태바
한국철도, 철도 인프라 활용한 태양광사업 본격 추진
  • 최정우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21일 19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22일 수요일
  • 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한국철도는 역사와 승강장 지붕 등 철도 유휴공간을 태양광발전 사업자에게 임대하는 방식의 부지 개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한국철도는 철도인프라를 활용한 태양광발전 시범사업부지로 부산 철도차량기지 등 전국 16곳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부지는 차량정비고 건물 옥상이나 물금역 승강장 지붕, 구미역 옥상 주차장 등 총 면적 16만 1829㎡에 달한다.

앞서 한국철도는 지난 3월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철도시설을 활용한 태양광발전 부지 개발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바 있다.

이에 한국철도는 태양광사업 부지의 활용계획과 운영, 유지보수를 맡고, 철도공단은 시설 제공과 사용승인을 담당하는 내용으로 세부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앞으로 철도시설의 효율적 활용 방안을 마련하는 데 상생 협력키로 했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정부의 친환경·신재생 에너지 확대 정책에 적극 동참해 관련 아이템을 발굴하고 사업 영역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