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진단키트 정확성 높아진다
상태바
코로나19 진단키트 정확성 높아진다
  • 최윤서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4일 19시 4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5일 수요일
  • 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연연 유전자 표준물질 개발
전체 유전체의 약 90%포함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대덕연구개발특구 정부출연연구기관(이하 출연연)들이 중국에 이어 세계 두번째로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유전자 표준물질 개발에 성공했다.

제각각이던 코로나 진단키트의 기준 값이 같아지며 양성 판정 불확실성을 최소화하고 진단의 효율과 신뢰성 향상에 기여할 전망이다.

14일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이하 표준연)과 신종바이러스(CEVI) 연구단은 국내 최초로 코로나 유전자 표준물질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코로나는 ‘실시간 유전자 증폭검사(RT-PCR)’를 통해 진단한다. RT-PCR 검사는 진단시약 안에 있는 ‘프라이머’라는 물질이 코로나에만 나타나는 특이 DNA 부위에 달라붙어 이를 증폭시킨다. 이때 증폭 과정을 얼마나 거쳤는지 의미하는 Cq(역치 사이클)값이 일정 기준 값보다 낮으면 ‘양성’, 높으면 ‘음성’으로 판정한다.

문제는 진단키트마다 이 기준 값이 각각 다르다는 점이다.

진단키트 수급 문제·환자 급증 등 매번 같은 제품을 사용할 수 없는 환경인데 제품마다 양성 여부가 다르면 어떤 값을 신뢰해야 할 지 판단하기 어렵다.

하지만 코로나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담고 있는 표준물질이 있다면 이를 해결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표준물질을 흔히 ‘답안지가 주어진 문제’에 비유한다. 표준물질(문제)과 정확한 측정결과(답안지)가 주어진다면 업체는 자사 및 타사 제품과 비교를 통해 정확성을 개선할 수 있다. 연구팀이 개발한 코로나 표준물질은 전체 유전체의 약 90%를 포함하고 있다. 약 10%를 포함하고 있는 중국의 표준물질에 비해 훨씬 더 많은 양의 유전자 정보를 담고 있어, 바이러스 변이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 개발에 성공한 표준물질은 국내에서 사용 중인 코로나 진단키트에 즉시 사용 가능하다.

수출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국산 진단키트의 신뢰성과 정확도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세일 표준연 미생물분석표준팀 책임연구원은 “CEVI 연구단과의 협업으로 코로나 유전자 및 유전체 확보가 가능했다”며 “코로나와 더욱 유사한 바이러스 입자 형태의 표준물질 개발도 진행중”이라고 설명했다.

배경영 표준연 바이오의약품분석표준팀 책임연구원은 “이번에 개발한 표준물질은 최근 활발히 수출되는 국산 진단키트의 품질관리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