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혁신도시 성과평가 연구용역 윤곽 이번주 중 나온다
상태바
정부 혁신도시 성과평가 연구용역 윤곽 이번주 중 나온다
  • 이인희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4일 19시 2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5일 수요일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 발전계획 이행실적 등 담겨…1차 지방이전성과 인정 될 경우
정치권 등서 추가이전 힘실을 듯…대전시 “혁신도시 지정 마무리 뒤
공공기관 이전방향 실시간 대응”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향후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의 규모를 가늠할 수 있는 정부의 혁신도시 성과평가 연구용역에 대한 윤곽이 이번 주 중 나올 전망이다.

이번 연구용역 결과가 사실상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위한 각 지자체들의 유치 경쟁을 알리는 신호탄인 만큼 대전시 역시 혁신도시 추가 지정이라는 선결과제를 조속히 완료한 뒤 본격적인 유치 전략을 조속히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14일 국토교통부와 대전시 등에 따르면 국토교통부가 국토연구원을 통해 진행 중인 ‘혁신도시 성과평가 및 정책지원’ 연구용역과 관련해 최종 보고서가 이르면 이번 주 나올 예정이다. 국토부는 관련 보고서에 대한 검토 작업을 마무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연구용역은 앞서 2005년부터 시작됐던 공공기관 지방 이전 및 혁신도시 건설전략 평가, 혁신도시 종합 발전계획 이행실적 및 이행성과 평가 등의 내용이 담겼다.

다만 공공기관의 추가적인 지방 이전과 관련된 내용은 담기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추가 이전과 관련된 내용을 제외하더라도 이번 연구용역 결과는 사실상 혁신도시 시즌2의 규모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척도로 활용될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실제 지난 21대 총선 당시 정치권에서도 총선 종료와 함께 이번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국가균형발전 차원의 공공기관 지방 이전 계획을 수립하겠다는 방침을 내놓기도 했다.

사진 = 대전시장구청장혁신도시간담회-DB
사진 = 충청투데이 DB

즉 이번 연구용역 결과를 통해 공공기관들의 1차 지방 이전 성과가 인정된다면 향후 이를 바탕으로 정치권 등에서 공공기관의 추가 이전에 힘을 실을 것이란 분석이다.

결국 이번 연구용역 마무리가 그동안 지방 이전 기관으로 언급돼 왔던 수도권 각 공공기관들을 유치하기 위한 각 지자체의 경쟁 신호탄이 될 것이란 전망이다.

현재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앞두고 그 입지로 대전역세권 지구와 연축지구 2곳을 선정한 시는 선결과제로 혁신도시 지정을 우선적으로 마무리 짓겠다는 방침이다.

혁신도시 지정이 완료된 이후에는 공공기관 이전 방향에 실시간으로 대응하겠다는 계획이다.

우선 시는 대전역세권 지구에 중소기업, 교통, 지식산업 관련 공공기관을 유치해 관련 클러스터 조성을 통한 원도심 지역의 도시경쟁력을 높이겠다는 계획을 수립한 상태다.

또 연축지구에는 과학기술 관련 공공기관을 유치해 관련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이를 토대로 지역 성장을 견인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이와 관련해 아직까지 구체적인 대상 공공기관 등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조심스러워하고 있지만 대전의 혁신도시 발전전략에 부합되는 이른바 ‘핵심 공공기관’에 대한 우선적인 접근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한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일부 공공기관에 대해 지역 이전을 희망하는 의사를 확인한 상태”라며 “무엇보다 혁신도시 지정 절차를 완료한 뒤 연구용역 결과나 정부의 공공기관 이전 방향을 고려해 이전 전략을 마련하는 한편 지역 정치권과의 공조를 통해 유치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