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의 치매환자, 코로나 감염 가능성 더 높다
상태바
고령의 치매환자, 코로나 감염 가능성 더 높다
  • 최윤서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3일 19시 3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4일 화요일
  • 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RI 주재열·임기환 박사, 코로나 수용체 증가사실 발견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국내 연구진이 고령의 치매 환자일수록 코로나19(이하 코로나) 감염 가능성 더 높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치매 환자의 코로나 취약성 첫 보고로 진단·예방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13일 한국뇌연구원(이하 KBRI)은 주재열·임기환 박사가 고령의 알츠하이머 환자에게서 코로나 수용체인 ‘안지오텐신전환효소(이하 Ace2)’가 증가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Ace2는 코로나가 인간 세포에 침입할 때 이용하는 수용체를 뜻한다.

역대급 전파력으로 전세계 대혼란을 가져온 신종 코로나는 70대 이상 고령자에서 가장 높은 사망률을 보이며 폐렴, 당뇨병 등 기저질환을 가진 경우 상대적으로 사망률이 높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연구팀은 노년층에 높은 비율로 나타나는 기저질환인 치매와 코로나 감염에 대한 위험성을 뇌질환적 관점에서 접근했다.

알츠하이머 질환을 앓는 고령 환자의 뇌조직 및 혈액의 유전체 정보가 담긴 빅데이터와 전사체 분석기법(RNA 시퀀싱)을 통해 Ace2 유전자 발현량을 분석했다.

그 결과 일반 노년층보다 알츠하이머성 치매를 앓는 노년층에서 코로나 세포 안으로 끌어들이는 Ace2 유전자의 발현이 증가한 것을 발견했으며 알츠하이머 모델 마우스의 뇌조직에서도 같은 변화를 확인했다. 또 치매 초기, 경증, 중증 환자그룹의 유전체를 분석한 결과 치매가 진행될수록 Ace2 유전자의 발현이 점진적으로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Ace2는 코로나와 결합해 세포 내 침입을 도와 Ace2가 많이 발현하면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더 큰 감염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

이번 연구는 알츠하이머 질환과 코로나의 상관관계를 보여주고 고령의 치매 환자가 일반 노인보다 코로나에 더 취약하다는 사실을 밝혔다는 데 의의가 있다.

또 퇴행성 뇌질환을 기저질환으로 갖고 있는 노년층에 대한 새로운 진단 접근법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주재열 박사는 “치매 증상이 있는 노인이라면 코로나 예방에 더욱 신경 써야 하며 사회 각계에서도 치매 노인 환자에게 따뜻한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전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