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국제대회 유치 재도전… 체육계는 ‘글쎄’
상태바
충청권 국제대회 유치 재도전… 체육계는 ‘글쎄’
  • 서유빈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3일 19시 2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4일 화요일
  • 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계유니버시아드 공동유치 협약…지역 체육계 “시장성·예산확보 우려”

[충청투데이 서유빈 기자] 충청권 4개 시·도가 2030 아시안게임 유치 무산 이후 두번째 국제대회 도전에 나선 가운데 지역 체육계는 반신반의하고 있다.

광범위한 개최지역 설정으로 인해 해결해야할 문제가 산적한데 이렇다할 전략이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13일 대전시에 따르면 충청권 4개 시·도(대전·세종·충남·충북)는 지난 10일 국회 본관에서 2027 하계유니버시아드 공동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는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과 베이스볼 드림파크 등 체육 인프라 확충을 위해 대규모 국제대회 유치가 필요하다는 공감대에서 출발했고 대한체육회도 적극적인 지원 의사를 표명했다.

하지만 정작 지역 체육계 반응은 냉담하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지역 체육계 관계자는 “충청권 4개 시·도가 공동으로 대회를 개최하면 개·폐회식은 어디에서 하고 인기 종목과 비인기 종목 진행 지역을 어떻게 정할지 우려된다”면서 “대전·세종이면 몰라도 경기장 간 이동거리가 멀면 관객들이 찾기에 불편해 시장성이 떨어진다. 집약적으로 시너지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지방에서 열린 국제대회는 부산·인천 아시안게임과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대문세계육상선수권 등이 있었지만 이번처럼 여러 지역이 공동으로 진행한 경우는 없었다.

공동유치 문제를 떠나 일각에서는 경제적인 우려도 나오고 있다.

지역 체육계 인사는 “유니버시아드는 사실 대학 축제라서 국가에서 보조를 받는 올림픽·아시안게임과는 결이 다르다”며 “경기장 건립과 시설 보수에 많은 예산이 필요한데 가능할지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한편 4개 시·도는 대회 유치를 위한 계획을 수립하고 국내 개최지로 우선 선정되는데 힘을 모으겠다는 입장이다. 개최지는 2021년 말 국제대학스포츠 연맹이 결정한다.

서유빈 기자 syb@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