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연구노조, “표준연, 파견노동자 정규직 전환 재추진해라”
상태바
공공연구노조, “표준연, 파견노동자 정규직 전환 재추진해라”
  • 최윤서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3일 19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4일 화요일
  • 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공공연구노동조합(이하 공공연구노조)이 최근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이하 표준연)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과 관련한 감사에 따라 구제 조치할 것을 촉구했다.

13일 공공연구노조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표준연에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을 위반한 관련자를 징계하고 공정한 전환 기회를 박탈당한 파견노동자들을 구제하라는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협의기구 구성 불철저 △부적정 파견노동자 정규직 전환 채용 △협의기구 운영 부적정 등 부적정하게 전환 채용 대상자를 선정하고 충분한 노·사간, 노·노간 협의 없이 파견노동자 정규직 전환 채용을 추진하는 등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을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공공연구노조는 성명을 통해 “과학기술계 정부출연 연구기관의 사용자 상당수가 비정규직 정규직전환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정부지침을 어기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제라도 표준연을 비롯한 출연연 사용자는 가이드라인을 다시금 정확히 숙지해 문재인 정부의 핵심 공약인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을 제대로 완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