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픈 유학생 도운 따뜻한 교수들
상태바
아픈 유학생 도운 따뜻한 교수들
  • 윤지수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9일 19시 3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0일 금요일
  • 17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재대 교수 동아리 ‘삼구회’ 베트남 유학생 다리 치료비 지원
“타국 유학 시절 떠올라 힘 보태기로… 현재 약물·물리치료 중”
▲ 배재대는 교수 동아리 '삼구회'에서 베트남 유학생 치료비 지원을 펼쳤다고 9일 밝혔다. 배재대 제공
[충청투데이 윤지수 기자] “아픈 다리를 어떻게 치료할지 고민이 많았는데 교수님들이 도와줘 나아지고 있어요. 열심히 공부해서 보답하겠습니다.”

배재대 교수들이 베트남 유학생의 치료비를 지원한 일이 뒤늦게 알려져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9일 배재대에 따르면 교수들로 구성된 동아리 ‘삼구회’는 베트남 유학생 응웬 티 투하 씨에게 다리 치료비 일체를 지원했다.

정부초청장학생으로 지난해 9월부터 배재대 한국어교육원에서 수학 중인 투하 씨는 얼마 전 다리 통증에 시달렸으며 다리를 저는 모습을 본 한국어교육원 강사들은 대학 내 건강증진실에 의뢰해 여러 검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받았다.

난관은 여기서 시작됐다.

배재대는 유학생 건강보험에 가입돼 있지만 자기부담금 60여만원이 문제였다.

투하 씨는 고국의 부모와 수차례 논의했지만 자기부담금이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아 병원 방문을 망설였다.

다리를 저는 원인을 찾으려면 병원을 찾아 MRI 등 여러 검사를 해야 했기 때문이다.

이 소식을 접한 ‘삼구회’는 투하 씨를 돕는데 이견 없이 만장일치로 동의했다.

최호택 회장은 “회원 교수들이 타국에서 유학하던 어려운 시절을 떠올리며 투하 씨를 돕는데 힘을 보태기로 했다”며 “다행히 근육신경계 이상으로 진단돼 약물과 물리치료로 극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투하 씨는 “교수님들이 치료비를 도와주신다고 들었을 때 눈물이 왈칵 쏟아질 뻔했다”며 “많은 분들의 정성을 잊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편 배재대는 2017년 아프리카 베넹에서 온 한국어 연수생의 딱한 부상 사실을 알려 골프존문화재단 등 각계의 도움으로 수술을 받도록 했으며 베트남 출신 유학생의 치료비 모금으로 따뜻한 정을 나눴다.

윤지수 기자 yjs7@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